백신 접종 2만명 중 이상반응 111건 “두통·발열 경증”

AZ백신 접종자 2만22명 중 111건, 화이자 백신 300명 중 1건
통증, 두통 등 경증…인과관계는 확인 안 돼
화이자-모더나 임상서 100만명당 2.5∼11.1명꼴

경상남도 창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장. 창원시 제공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틀째인 27일 하루 동안 97건의 이상반응 신고가 접수됐다. 대부분 백신 접종 후에 나타나는 통증·두통·근육통·피로감과 같은 경증 반응으로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후 이상반응을 신고한 사람은 96명, 화이자 백신 이상반응은 1명이었다. 이상반응 유형은 두통과 발열, 메스꺼움, 구토 등 예방접종 뒤 흔히 나타나는 경증 사례였다.

백신 접종 첫날이었던 지난 26일 보고된 15건의 이상반응을 포함해 이틀간 신고된 이상반응은 총 112건이다.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관련이 111건, 화이자 백신 관련이 1건이다. 이상반응 112건 모두 경미한 사례였으며 예방접종 시 가장 우려되는 아나필락시스(전신 중증 알레르기 반응)는 없었다.

지난 26∼27일 이틀간 총 접종 인원은 2만322명이었다.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가 2만22명, 화이자 백신 접종자가 300명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요양병원·요양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종사자에게, 화이자 백신은 코로나19 확진자 치료병원 종사자에게 각각 쓰인다.

방역당국은 그간 해외 임상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게 접종부위 통증, 두통, 근육통, 피로감, 오한, 관절통 등 이상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해왔다. 이는 면역형성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현상으로 대부분 3일 이내에 사라진다. 인플루엔자 등 다른 감염병 예방백신을 접종할 때도 흔히 나타나는 증상이다.

백신 접종에서 가장 우려되는 부작용은 쇼크, 호흡곤란, 의식소실, 입술·입안의 부종 등을 동반하는 아나필락시스다. 아나필락시스는 보통 접종하고 30분 이내에 발생하므로 주사를 맞은 뒤 30분 정도는 접종기관에서 머물다 귀가해야 한다.

아나필락시스는 드물게 발생한다. 임상시험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군에서는 100만명당 11.1명, 모더나 접종군에서는 100만명당 2.4명의 비율로 나타났고, 아스트라제네카 임상에서는 1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임상시험에서 아나필락시스를 겪은 접종자들은 적절한 치료를 받고 모두 회복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이번이 처음이고 이상반응에 대한 걱정이 크다. 따라서 다른 백신접종 때보다 이상반응 신고가 훨씬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접종과 이상반응 사이의 인과성이 인정되면 보상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아나필락시스나 중증 신경계 이상반응 등이 보상 대상이 된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