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립중앙의료원 “화이자백신 1병당 7명 접종? 가능하다”

정기현 중앙의료원장 “백신 남을 경우 예비명단 활용·접종해야”
엄중식 교수 “7번째 분량 충분치 않을 가능성 있어” 우려도 나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전북 군산시 코로나19 백신접종용 최소잔여형(LDS) 주사기 생산시설인 풍림파마텍에 방문했다. 연합뉴스

‘최소 잔여형(Low Dead Space·LDS) 주사기’를 활용하면 코로나19 백신 1병당 접종 인원을 지금보다 늘릴 수 있다고 국립중앙의료원(NMC)이 재확인했다. LDS 주사기란 버려지는 백신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스톤과 바늘 사이의 공간이 없도록 제작된 특수 주사기다.

중앙의료원은 실제로 화이자 백신 1병으로 접종 권고인원 6명보다 1명 많은 7명을 접종한 사례도 나왔다고 밝혔다.

정기현 중앙의료원장은 28일 연합뉴스에 “전날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해 본 결과 대부분 1병당 (1회 접종용량인) 0.3㎖가 남아 7인분이 나왔다”며 “(7명 접종)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다. 애초 화이자 백신을 LDS 주사기로 접종할 경우 1병당 접종 권고 인원은 6명이다. 그러나 실제 현장에서 접종을 시작한 결과 7명도 가능하다는 얘기다.

정 원장은 “화이자 백신 접종센터에 미리 백신 희석 및 분주 담당자를 정하게 하고, 중앙접종센터에 와서 견학한 뒤 분주 연습을 충분히 하도록 하면 1병으로 7명에 접종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장은 “6명 분량만 쓰고 버리면 실무자들도 편하겠지만 검증하고 꼼꼼히 노력해서 수행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1병에서 1명 분량이 추가로 나오면 예비명단을 활용해 접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실제 중앙의료원에서는 화이자 백신 1병당 7명을 투여한 사례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 원장은 “(6명에 접종하고도 백신이 남아) 7명에 접종이 가능할 때 약을 버릴 수는 없지 않으냐”며 “내부에서는 충분한 잔여량이 있으면 접종한다는 지침을 세웠고, 일일이 세어보진 않았으나 몇몇 사례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잔여량이 충분히 있어서 추가로 투여할 수 있을 때 하는 것”이라며 “상황에 따라 불규칙하기 때문에 단순하게 일반화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료계에선 혼란 우려…“업무가 과도해질 가능성 우려”

다만 의료계에서는 이런 움직임이 현장에 혼란을 가져올 수 있다는 걱정도 나온다. 버리는 백신의 양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데는 공감하지만 7번째 분량이 충분치 못하거나 업무가 과도해질 가능성을 우려하는 것이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페이스북에 “7번째 분량은 앞서 6명 분량이 부정확하게 추출된 경우 충분한 양을 확보하지 못할 수 있다”며 “6명을 접종하고 남은 분량이 0.3㏄ 인지 아닌지를 눈으로 알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바이알(백신 1병)당 접종자 수를 최대로 고정해 놓고 백신 접종을 진행하면 안 된다”며 “백신 분주를 담당하는 인력의 스트레스도 생각해야 한다. 현장이 너무 빡빡하게 돌아가면 오류가 생기기 마련이고 높아지는 피로는 또 다른 사고를 만든다”고 지적했다.

정부, “잔여량 있으면 추가 접종 가능” 공문 보내

전날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LDS 주사기를 활용해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했을 때 잔여량이 있으면 추가 접종이 가능하다는 공문을 전국의 접종 현장에 보냈다.

현장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할 때 1병당 권고 인원인 6명에 접종하고도 백신이 남을 때 잔여량을 접종하는 걸 막지 않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잔여량 접종은 의무사항이 아니다. 접종 인력의 숙련도에 따라 잔여량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 현장 상황에 따라 판단해야 한다. 또한 각 병에서 남은 잔량을 모아 사용하는 건 금지된다.

방역대책본부는 “현장에서 주사기나 인력의 (숙련도) 차이 등으로 접종인원에 차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바이알당 접종인원을 변경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현재 국내에서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접종에는 LDS 주사기가 사용된다. 향후 일반 주사기는 화이자를 제외한 다른 백신 접종에 사용할 예정이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