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진석 추기경, 연명치료 원치 않아… 사후 장기기증”

정진석 추기경(왼쪽 사진)과 그의 장기기증에 관한 서명. 서울대교구 제공

최근 병세가 악화해 입원 치료 중인 천주교 전 서울대교구장 정진석 추기경이 연명치료를 원하지 않으며 뇌사 시 장기기증과 사후 각막기증을 서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정 추기경은 오래전부터 노환으로 맞게 되는 자신의 죽음을 잘 준비하고 싶다면서 2018년 9월 27일에 연명 의료계획서에 연명치료를 하지 않겠다고 스스로 서명했다”고 28일 알렸다.

이어 “2006년도에 자신이 서약한 뇌사 시 장기기증과 사후 각막기증이 실시될 수 있도록 의료진에게 부탁했고, 만약 나이로 인해 장기기증 효과가 없다면 안구라도 기증해서 연구용으로 사용해주실 것을 연명계획서에 직접 글을 써서 청원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정 추기경은 서울대교구가 이날 공개한 연명의료계획서상 ‘장기기증에 관한 서명’에서 “내 주변의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저의 부족한 점을 너그러이 용납하여 주십시오. 가능하다면 각막을 기증하게 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주님께 기도하면서 2018.9.27 +정진석 추기경”이라고 직접 펜으로 적었다.

서울대교구는 “2월 25일 (정 추기경이) 자신의 통장에 있는 잔액도 모두 명동밥집, 아동 신앙교육 등 본인이 직접 지정해 봉헌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명동밥집은 서울대교구가 운영하는 무료급식소다.

정 추기경은 평소 건강관리를 잘해 왔으나 몸에 많은 통증을 느껴 주변의 권고로 21일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했다. 입원 직후 미열이 있었으나 대화하는 데 큰 지장이 없을 정도였다. 서울대교구 측은 “정 추기경의 상황을 주의 깊게 지켜보며 만약의 사태에 따라 만반의 준비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