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흥민 ‘2도움’ 연패 탈출 견인… “베일 이어 평점 2위”

번리전에서 드리블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1주일간의 휴식을 취하고 복귀한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이 도움 두 개를 올리며 팀의 연패 탈출에 힘을 보탰다.

토트넘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개러스 베일(2골 1도움), 해리 케인, 루카스 모라의 연속골로 4대 0 대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2월 21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토트넘 1-2 패) 경기 이후 1주간의 휴식을 취하고 이날 번리전에 출전했다. 같은 달 25일 볼프스베르거(오스트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토트넘 4-0 승)에서는 케인 등과 함께 벤치에 머무르며 체력을 비축했다.

손흥민은 비록 골은 터트리지 못했지만 베일의 두 골을 모두 어시스트하며 제 몫을 충분히 했다. 손흥민의 올 시즌 도움은 정규리그에서 8개, 공식 경기를 합쳐 15개로 늘었다. 공격포인트는 정규리그 13골(공식 경기 18골)을 포함해 33개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기록을 다시 새로 썼다.

아울러 손흥민은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을 안긴 2019년 12월 ‘70m 원더골’을 포함해 번리와의 대결에서 최근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2골 3도움)도 기록했다.

최근 2연패를 포함해 프리미어리그 6경기에서 1승 5패의 부진에 빠져 있던 토트넘은 번리를 잡고 연패에서 벗어나며 분위기 반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시즌 승점은 39(11승 6무 8패)로 늘리며 8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의 삼각 편대인 ‘K(케인)-B(베일)-S(손흥민)’ 라인이 모두 공격포인트를 올리며 대승을 합작했다.

선제골 후 세리머니 하는 베일(가운데)과 손흥민(왼쪽).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선 토트넘은 최전방에 케인을 세우고 2선에 손흥민, 루카스 모라, 베일을 배치해 번리 골문을 노렸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2분 만에 손흥민의 절묘한 크로스에 이은 베일의 마무리로 균형을 깨뜨렸다.

전반 10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모라의 슈팅이 골키퍼에 막혔지만 5분 후 추가 골이 터졌다. 토트넘 진영에서 번리의 공격을 차단한 뒤 베일이 한 번에 전방으로 공을 보냈고, 케인이 페널티 지역 안 왼쪽으로 몰고 들어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손흥민은 이날 슈팅 욕심을 내지 않고 동료들에게 득점 기회를 열어주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전반 26분에도 공간을 찾아 들어가던 베일에게 공을 배달했지만 베일의 슈팅이 높이 뜨고 말았다.

토트넘은 전반 31분 모라의 골로 한 발짝 더 달아났다. 세르히오 레길론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상대 수비수 머리를 스쳐 골문 앞에 있던 모라에게 연결됐고, 모라가 왼발로 결정지었다.

후반 10분 손흥민과 베일의 호흡이 다시 빛났다. 손흥민이 왼쪽 미드필드 진영에서부터 공을 몰고 가면서 번리 수비진을 끌어모은 뒤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 홀로 있던 베일에게 내줬고, 베일이 왼발슛으로 골문 반대편 구석에 꽂아 넣었다.

슈팅을 아끼던 손흥민은 후반 28분 회심의 슛을 날렸다. 그러나 페널티 지역 왼쪽으로 공을 몰고 가 오른발로 감아 찬 공을 번리 골키퍼 닉 포프가 몸을 던져 가까스로 쳐냈다. 후반 38분에는 케인의 스루패스가 페널티아크 오른쪽으로 쇄도하던 손흥민에게 연결됐으나 손흥민의 오른발 슈팅이 골문을 크게 벗어나고 말았다.

이날 2도움을 올린 손흥민은 2골 1도움을 기록한 베일에 이어 팀 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을 받았다. 경기 후 축구 통계 전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8.9점을, 베일에게는 9.6점을 매겼다. 케인이 8.7점으로 뒤를 이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