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양육비 다툼 속 병원行… “극단선택 확인 안돼”

김동성 출연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TV조선 제공

전 아내와 양육비 분쟁을 벌이고 있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김동성(41)이 수면제 복용 후 병원에 이송돼 여러 말을 낳았다. 일각에서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게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28일 소방 당국에 따르면 김동성은 전날 오후 3시30분쯤 지인으로부터 “어지럼증을 호소한다”는 취지로 119에 신고가 접수돼 출동한 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김동성은 수면제를 복용했으나 다량으로 섭취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119 구급대가 출동했을 당시 김동성은 의식이 희미하나 대화는 가능한 상태였다고 한다. 현재 생명에도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소방 당국에도 극단적 선택 및 시도가 아닌 ‘일반이송’ 건으로 신고가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이혼한 김동성은 최근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 연인 인민정과 함께 출연해 자녀 양육비 미지급 문제 등 ‘배드파더스’ 논란을 해명했다. 그는 “코로나19 이후 링크장이 문을 닫으면서 아예 일을 못하게 됐다. 월급 300만원 받아서 200만원은 계속 양육비로 보내줬다. 아이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후 김동성은 인민정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처와 주고받은 카톡 내용을 꾸준히 공개하기도 했다. 최근 공개된 카카오톡 대화에서 양육비를 보내라는 전 아내의 말에 김동성은 “나도 돈이 들어와야 주지. 내가 애들 양육비 안 주려고 하는 것도 아니고 진짜 코로나 때문에 상인들 가르치는 것 몇 달 못하면서 버는 게 진짜 0이고 지금 다시 코치하면서 3개월 동안 290만원 받으면서 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동성은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몇 년 전 공황장애가 와서 수면제를 먹어야만 잠을 잘 수 있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