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 코로나 대응 세계 8위…“백신 격차, 빨리 따라잡았다”

미국 블룸버그통신, 2월 ‘코로나19 회복력 순위’ 공개
한국, 지난달 조사서 전체 53개국 중 8위 기록
특정 항목서 두드러진 성과보다 전반적 상황 개선
“아시아 국가들, 백신 확보 느렸으나 한국 등 빨리 만회”

미국 블룸버그통신이 조사한 2월 ‘코로나19 회복력 순위(Covid Resilience Ranking)’에서 한국이 조사대상 53개국 중 8위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보다 4단계 순위가 오른 것이다. 블룸버그통신 홈페이지 캡처

지난날 한국이 코로나19 대응을 잘하는 국가 순위에서 세계 8위를 기록했다는 조사 결과가 28일(현지시간) 알려졌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이 최근 집계한 2월 ‘코로나19 회복력 순위(Covid Resilience Ranking)’에서 한국은 조사대상 53개국 중 8위를 기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한국을 거론하면서 “백신 격차를 빠르게 따라잡을 수 있었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이번 조사에서 1위는 뉴질랜드가 차지했다. 중국은 6위, 일본은 9위를 각각 기록했고, 미국은 27위에 머물렀다. 이번 조사에는 영국(30위)·프랑스(19위)·독일(34위)·이탈리아(29위)·러시아(22위) 등 주요 국가가 모두 포함됐다. 전체 국민에 대한 백신 접종 비율이 84.8%에 달하는 이스라엘은 14위에 그쳤다.

블룸버그의 ‘코로나19 회복력 순위’는 한 국가가 코로나19를 얼마나 잘 통제하고 있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되는 조사다. 인구 10만명당 조사 월(月) 확진자 비율·인구 100명당 전체 사망자 수·인구 대비 백신 확보 비율(계약 포함)·인구 대비 백신 접종 비율·봉쇄 강도·의료 보험 가입 비율 등 11개 항목을 종합해 매달 발표한다.

한국은 지난 1월 조사에서 12위로 내려갔다가 순위가 4단계 상승했다. 조사 점수도 1월 60.9점에 비해 2월엔 65.3점으로 올랐다. 한국은 ‘코로나19 회복력 순위’가 처음 집계된 지난해 11월 조사에선 4위를 기록했다. 이후 8위(12월), 12위(1월)로 순위가 내려갔다가 3개월 만에 반등한 것이다.

개별 조사항목을 분류하면, 한국은 특정 항목에서 두드러지게 뛰어난 성과를 보이지는 않았으나 전체적인 상황에서 개선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은 인구 100만명 당 사망자 비율(31명)에서 9위, 검사 대비 확진 비율(1.3%)에서 10위, 사회적 유동성에서 8위를 각각 기록했다.

그러나 블룸버그의 조사 당시에는 한국에서 백신 접종이 이뤄지지 않아 백신 접종 비율과 2021년 경제성장률 전망(3.3%·38위)에선 낮은 점수를 받았다.

블룸버그는 이번 2월 조사에서 한국의 인구 대비 백신 확보 비율을 135%로 추정했으며, 전체 53개 조사 대상국 중 중위권인 25위라고 평가했다.

블룸버그는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은 일반적으로 백신 확보에 상대적으로 느리게 대처했으며, (그들 나라의) 당국자들은 신중하게 대응하기 위해서였다고 항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는 그러면서 “홍콩과 호주, 한국 등 상대적으로 인구가 적은 국가들은 빠르게 따라잡을 수 있었다”고 한국의 발 빠른 백신 확보 대처를 호평했다.

블룸버그는 또 “일본과 한국이 2020년 대부분의 시간에서 보여줬듯이, 국민들이 정부와 정부의 지침에 신뢰를 가질 경우 봉쇄조치들(lockdowns)이 전혀 필요한 것이 아닐 수 있다”면서 “다만, 극심한 겨울 (확진) 파고가 개방적인 접근법에 명백하게 시련을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는 “미국과 유럽 등 경제규모가 큰 국가들이 개발도상국들보다 빠르게 백신을 확보하고 있다”면서 “이는 백신 공급에 있어 국가 간 빈부 격차 문제를 가열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순위를 보면, 뉴질랜드가 1위를 차지했고, 그 뒤를 이어 호주·싱가포르·핀란드·노르웨이·중국·대만·한국·일본·태국이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상위 10위 국가는 아시아·태평양 지역과 유럽에 집중됐다.

블룸버그가 최하위인 53위로 지목한 국가는 멕시코였다. 역순으로 페루(52위)·체코(51위)·브라질(50위)·나이지리아(49위)·인도네시아(48위)·이집트(47위)·남아프라카공화국(46위)·이란(45위) 등 중남미 국가와 아프리카·아시아 일부 국가들이 낮은 평가를 받았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