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 대통령 지지율 또 올라 41.8%…코로나 백신 영향?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가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달 26일부터 시작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22~26일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긍정평가가 전주 대비 1.2%포인트 오른 41.8%(매우 잘함 23.2%, 잘하는 편 18.6%)로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전주 대비 2.5%포인트 내린 53.6%(매우 잘못함 39.2%, 잘못하는 편 14.4%)로 집계됐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는 11.8%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모름·무응답’은 1.3%포인트 증가한 4.6%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 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선상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긍정평가는 2월 1주차(39.3%)→2주차(41.3%)→3주차(40.6%) 등 강보합 양상을 보이다가 이번 조사에서도 40%대를 유지했다. 부정평가는 50% 중후반에서 초반으로 내려오며 긍정평가와의 격차를 좁히는 모습이다. 리얼미터 측은 “이번 조사에서는 특히 70대 이상(60.4%→54.3% 5.9%포인트↓)에서 부정평가가 하락했는데 백신 보급 및 접종 개시에 따른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의 가덕도 방문으로 부산·울산·경남(3.3%포인트↑, 34.9%→38.2%, 부정평가 57.4%) 지지율이 상승한 점도 눈에 띈다. 반면 대구·경북(1.5%포인트↓, 27.5%→26.0%, 부정평가 70.7%)에서는 하락했다.

리얼미터 제공

한편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전주 대비 1.3%포인트 오른 32.9%, 국민의힘은 1.1%포인트 내린 30.7%로 집계됐다. 국민의당은 0.7%포인트 내린 7.2%, 열린민주당은 0.7%포인트 오른 6.7%, 정의당은 0.1%포인트 오른 4.8% 등을 기록했다. 무당층은 전주 대비 0.1%포인트 증가한 14.5%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18세 이상 유권자 4만5696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2513명이 응답을 완료해 5.5%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p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