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픈 형제에 치킨 준 사장님, ‘돈쭐’ 폭격에 영업중단

박재휘씨 제공, 철인에프앤비 제공

형편이 어려운 형제에게 공짜로 치킨을 대접한 한 치킨 프랜차이즈 점주가 이어지는 주문 폭주에 결국 영업을 중단했다. “이렇게 착한 가게는 ‘돈쭐’(돈+혼쭐)을 내줘야 한다”는 네티즌들의 ‘돈쭐’ 작전이 빛을 발한 셈이다.

부산을 본사로 둔 치킨 프랜차이즈 ‘철인7호’의 서울 마포구 홍대점 점주 박재휘씨는 지난 26일 배달앱을 통해 “현재 많은 관심으로 인해 주문 폭주가 이어지고 있다”며 “밀려드는 주문을 다 받자니 100% 품질을 보장할 수 없어 영업을 잠시 중단한다. 빠른 시간 안에 다시 돌아오겠다”고 공지했다.

여러 매체를 통해 점주 박씨의 미담이 알려지자 온라인상에 “이 가게에 ‘돈쭐’을 내주자”는 여론이 확산했고 결국 주문 폭주로 이어졌다. 해당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철인7호’는 이 점주에게 1000만원 상당의 영업 지원을 하기로 했다.

배달앱에 올라온 '철인7호' 홍대점 사장의 글 캡처

사연이 알려진 건 ‘철인7호’의 김현석 대표가 자신의 SNS에 올린 글 때문이었다. 김 대표는 “이런 감동적인 사람이 저희 브랜드의 점주 분이라는 게 너무 자랑스럽고 감사하다”며 “A군과 연락이 닿는다면 장학금 전달을 꼭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최근 ‘철인7호’ 본사에 고등학생 A군이 쓴 손편지 한 통이 도착했다. 지난해 수중에 5000원밖에 없는 A군과 동생에게 선뜻 치킨을 대접해준 박씨에게 A군이 감사함을 전하는 내용이었다. 이후 A군의 동생은 형 몰래 박씨의 치킨집을 몇 번 더 방문했는데 그때마다 박씨는 치킨을 공짜로 튀겨줬고, 한번은 덥수룩해진 동생의 머리까지 잘라줬다고 한다.

박씨는 A군의 편지에 오히려 큰 위로를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배달앱 리뷰란에 “저를 ‘돈쭐’ 내주시겠다며 폭발적으로 주문이 밀려들었고, 주문하는 척 선물이나 소액 봉투를 놓고 가신 분도 계시다. 전국 각지에서 응원 전화와 DM, 댓글이 지금도 쏟아지고 있는데 진심으로 감사하단 말씀을 드리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

박씨는 이어 “아직도 제가 특별한 일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누구라도 그렇게 하셨을 것이라 믿기에 많은 관심과 사랑이 부끄럽기만 하다”면서 “소중한 마음들 평생 새겨두고 선한 영향력을 주는 사람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