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보 떡 돌리기’와 ‘국·과장 모시는 날’ 사라진다

경북도, 공무원노동조합과 함께 합리적 조직 문화 정착 위해 개선 방안 마련

경북도가 ‘시보 떡 돌리기’와 ‘국·과장 모시는 날’ 등 불합리한 관행을 퇴출시키고 새로운 공직 문화를 만드는데 앞장서기로 했다. 사진은 경북도청 본관 안민관 전경. 경북도 제공

공직 사회에 관행으로 내려오던 ‘시보 떡 돌리기’와 ‘국·과장 모시는 날’이 사라진다.

경북도가 불합리한 관행을 퇴출시키고 새로운 공직 문화를 만드는데 앞장서기로 했기 때문이다.

젊은 공무원들이 늘어나면서 공직 사회에 관행적으로 내려오던 ‘시보 떡 돌리기’와 ‘국·과장 모시는 날’ 등이 최근 전국적인 이슈로 등장했다.

이런 가운데 경북도는 신규 공무원을 비롯한 모든 조직 구성원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새로운 조직 문화 만들기에 나섰다.

관행으로 이어졌던 ‘시보 떡 돌리기’는 신규 공무원이 시보 기간이 지나 정식 공무원이 되면서 감사의 의미를 담아 부서에 떡을 돌리는 문화다.

‘국·과장 모시는 날’은 부서 또는 팀별로 순번을 정해 국장, 과장의 점심 식사를 챙기는 관행을 말한다.

합리적·수평적 문화가 공직 사회에 확산되면서 요즘에는 이런 관행이 많이 사라졌지만 일부 부서에서는 여전히 이런 관행이 이어져 오고 있다.

때문에 조직 내에서 젊은 공무원들이 적응하지 못하고 심적 부담을 갖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고 있다.

이에 경북도는 공무원노동조합과 함께 합리적 조직 문화 정착을 위해 발 빠르게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도가 마련한 개선 방안은 우선 신규 공무원이 시보 기간이 끝나면 부서 차원에서 축하 다과회를 열어 격려의 시간을 갖는 이른바 ‘시보-락데이’(樂 DAY)를 운영하는 것이다.

또 간부 공무원과 직원이 함께 식사하는 경우에는 구내식당 이용을 권장하고 외부에서 식사를 하게 될 경우에는 비용을 평등하게 부담하는 수평적 중식 문화를 확산해 나가기로 했다.

도는 새롭게 공직 생활을 시작하는 신규 임용 공무원들의 조직 적응과 어려움 해소를 도울 수 있도록 공무원노동조합과 함께 청년 공무원 소통 채널 운영도 계획하고 있다.

이철우 지사는 “경북이 미래를 주도하기 위해서는 청년 공무원의 눈높이에 맞춰 공직 문화도 변해야 한다”며 “청년 공무원들과의 열린 소통을 통해 공직 내 불합리한 관행과 조직 문화를 빠르게 개선해 젊은 도정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