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 심야시간 의약품 구매 24시 ‘공공심야약국’ 운영

부산시가 2일부터 올해 말까지 밤 10시부터 12시까지 운영하는 ‘공공심야약국’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부산시는 시민들의 이용 편의를 고려해 의료취약지를 우선으로 동·서·북·중남부에 골고루 분포하도록 각 1곳씩, 심야시간대 의약품 구매가 가능한 ‘공공심야약국’ 4곳을 지정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공공심야약국’은 의료접근성이 낮은 심야시간대에 시민들이 의약품 구매 시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응급실 과밀화와 의약품 오남용을 예방하기 위해 밤 10시부터 12시까지 운영하는 약국이다.

이번에 선정된 공공심야약국은 ‘동부권 류약국(해운대구 반송동)’ ‘서부권 경남약국(사상구 괘법동)’ ‘북부권 동신약국(금정구 장전동)’ ‘중남부권 지성약국(영도구 동삼동) 등이며 오는 12월31일까지 운영한다.

시는 심야시간대 의약품이 필요한 시민들이 많이 이용할 수 있도록 지정 약국에 안내문과 현판 등을 게시하고, 119와 지역 약사회 등과 연계해 안내와 홍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 시범사업인 만큼, 운영 평가 및 시민 만족도 등을 실시해 개선점을 보완한 ‘부산형 공공심야약국’의 모델을 마련해 향후 사업을 안정적으로 정착·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공공심야약국은 심야시간 다양한 의약품을 구매할 수 있고, 약사의 전문적 복약지도를 받을 수 있다“며 “가정 내 상비 의약품에 대한 유선 복약 상담도 받을 수 있으니 시민들의 많은 이용을 바린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