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아직도 내가 그립나…바이든, 처참한 한 달 보냈다”

트럼프, 퇴임 39일 만에 공개 연설…지지자들 열광
“그들은 백악관 잃었다…대선은 조작” 부정선거 주장 반복
“세 번째 결심할 수도”…2024년 대선 출마 시사
바이든 비난에 AP “퇴임 직후 현직 비판 매우 이례적”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보수 진영의 연례 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에 참석해 강한 제스처를 취하며 연설하고 있다. 그가 공개 석상에서 연설을 하는 것은 대통령 퇴임 이후 39일 만이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대통령 퇴임 이후 처음으로 공개 연설을 했다. 그는 열광하는 청중들을 향해 “아직도 내가 그립나”라고 물었다. AP통신은 “그(트럼프)가 돌아온 영웅처럼 환호를 받았다”고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24년 차기 대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고, 신당 창당 계획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여러분도 알듯이, 그들은 백악관을 진짜 잃었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이 부정선거로 대선을 이겼다는 주장을 거듭한 것이다. AP통신을 비롯한 미국 언론들은 일제히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패배와 관련된 거짓말을 반복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보수 진영의 연례 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에 참석해 연설을 했다. 그가 공개 석상에서 연설을 한 것은 지난 1월 20일 대통령 자리에서 물러난 이후 39일 만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조 바이든은 미국 현대의 어떤 대통령보다 가장 처참한 한 달을 보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로이터통신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에 대한 대통령 업무 지지도는 50%를 훨씬 넘는다”면서 “이는 (바이든에 대한) 미국인들의 강력한 지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AP통신은 “전직 대통령이 대통령 자리에서 물러난 직후 후임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비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은 조작됐다”고 부정선거 주장을 반복했다. 그러면서 “내가 그들을 물리치기 위해 세 번째 도전을 결정할지 누가 알겠느냐”고 에둘러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2016년 대선에서 승리하고, 2020년 지난 대선에서 패배했던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출마할 수도 있다고 강력히 시사한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공화당을 떠나 신당을 창당할 수도 있다는 일각의 관측을 공식 부인했다.

그는 “나는 여러분들의 편에서 싸우는 것을 계속할 것”이라며 “우리는 새로운 정당을 시작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공화당을 갖고 있다”면서 “이것(공화당)은 강해질 것이고, 그 어느 때보다 단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랑스럽고 열심히 일하는 미국 애국자들의 운동은 이제 막 시작됐다”며 “결국은 우리가 이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선거 절차도 계속 문제 삼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우리는 당장 고쳐야 할 매우 병들고 부패한 선거 절차를 가지고 있다”면서 “대법원과 다른 법원들은 그것에 대해 어떤 것도 하길 원치 않았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시간 30분 동안 대선 유세 같은 연설을 진행했다. 실내에서 그의 연설을 들었던 1000여명의 청중들 중에서 많은 사람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백악관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무시 전략을 취하기로 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의 연설 전에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우리는 그가 말하는 것을 지켜볼 것”이라면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이 우리의 초점은 확실히 아니다”고 강조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