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금태섭 꺾은 안철수 “신속하게 야권 최종후보 뽑아야”

금 “꼭 좋은 결과 있기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국민의당 안철수,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 간 여론조사 단일화 경선에서 안 후보가 승리했다. 안 후보는 오는 4일 선출되는 국민의힘 후보와 여론조사 경선을 치를 예정이다. 여기에서 뽑히는 1명이 야권 단일 후보로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할 전망이다.

안·금 후보 양측 실무협상단은 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7일 100% 국민 여론조사 경선 결과 안 후보가 범야권 제3지대 단일화 경선에서 승리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의 결과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의 야권 단일화 및 야권 승리의 교두보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경선 결과 발표 직후 “금 후보의 과감한 결단과 참여로 정권 교체를 위한 눈덩이가 뭉쳐지고 굴러가기 시작했다”며 “이제 시민의 뜻을 받들어 필승할 수 있는 최종 야권 단일후보를 선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종 후보 선출을 위한 과정은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면서 “최종 결선에 나서는 후보와 정당은 단일화 과정에서 정권 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뜨거운 열망에 찬물을 끼얹는 그 어떤 행동도 조심해야 한다”고 했다.

안 후보는 “단일화를 방해하고 흠집 내려는 여권의 책동도 함께 막아내야 한다”면서 ‘아름다운 단일화’를 거듭 강조했다. 안 후보는 “저는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되는 즉시 만나겠다”며 “아름다운 단일화 방식에 대한 합의가 바로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금 후보는 “지지해주신 분들께 죄송하다”면서 “작은 가능성을 보고 도전하는 무소속 후보를 위해 함께 뛴 분들, 그리고 부족한 저에게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승리하신 안철수 후보님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면서 “이번 선거에서 꼭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