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군내 거리두기 2단계 2주 연장…외박·면회 통제 계속

서울역에서 군인이 승차권을 구입하고 있다. 뉴시스

군내 거리두기 2단계 지침이 오는 14일까지 2주 연장된다. 이에 따라 군장병의 외박과 면회는 지속해서 통제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1일 “군내 거리두기 2단계를 14일까지 2주간 연장하기로 했다”며 “해당 기간 현행 부대 관리지침이 그대로 유지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장병들의 휴가는 군내 유전자증폭(PCR) 검사 능력 등 휴가자 방역 관리가 가능한 범위 안에서 부대 병력 20% 이내로 허용된다. 그러나 외박과 면회는 계속 통제된다.

또 집단감염이 발생한 지역의 장병 휴가는 제한할 수 있다. 외출은 원칙적으로 통제하되 현장 지휘관 판단에 따라 안전지역에서만 시행할 수 있다.

국방부는 앞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방역수칙 조정에 맞춰 지난달 15~28일 모든 부대에 대한 ‘군내 거리두기’를 2.5단계에서 2단계로 완화했었다.

한편 군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도 지속해서 발생 중이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군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추가됐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추가 확진자는 세종의 육군 병사로 증상이 나타나 진단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군은 부대 내 밀접 접촉자의 경우 1인 격리하는 등 방역조처를 단행했다. 또 감염경로를 확인하기 위해 보건 당국과 함께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군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75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13명이 치료를 받고 있고 562명은 완치됐다. 보건 당국 기준 격리자는 267명, 군 자체 기준에 따라 예방적 차원에서 격리하는 인원은 1만8079명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