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 없어…도쿄 올림픽 협력할 것”

3·1절 기념사 대일 메시지…문 대통령, 3·1절 기념사 중 가장 유화적


문재인 대통령은 1일 3·1절 기념사에서 한·일 관계와 관련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는 없다”며 “과거의 문제는 과거의 문제대로 해결해 나가면서 미래지향적인 발전에 더욱 힘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 중 가장 유화적인 내용이 담겼다는 평가가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세계 만방에 고하야’라는 주제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한국 정부는 언제나 피해자 중심주의의 입장에서 지혜로운 해결책을 모색할 것”이라며 “그러나 한·일 양국의 협력과 미래발전을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협력은 두 나라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동북아의 안정과 공동 번영에 도움이 되며, 한·미·일 3국 협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한·미·일 공조를 강조하는 것과 일맥상통한 발언이다.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은 과거와 미래를 동시에 바라보며 함께 걷고 있다”며 “올해 열리게 될 도쿄 올림픽은 한·일 간, 남북 간, 북·일 간 그리고 북·미 간의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도쿄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일 양국은 경제, 문화, 인적 교류 등 모든 분야에서 서로에게 매우 중요한 이웃이 되었다”며 “지난 수십 년간 한·일 양국은 일종의 분업 구조를 토대로 함께 경쟁력을 높여왔고, 한국의 성장은 일본의 발전에 도움이 되고, 일본의 성장은 한국의 발전에 도움이 되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을 향해 손을 내밀면서도 3·1절의 역사적 의미는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과 우리 사이에는 과거 불행했던 역사가 있었다. 오늘은 그 불행했던 역사 속에서 가장 극적이었던 순간을 기억하는 날”이라며 “우리는 그 역사를 잊지 못한다. 가해자는 잊을 수 있어도, 피해자는 잊지 못하는 법”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과거의 역사를 직시하면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며 “과거의 잘못에서 교훈을 얻는 것은 결코 부끄러운 일이 아니며, 오히려 국제사회에서 존중 받는 길”이라고 했다.

다만 과거사를 언급하면서도 현재 일본 정부를 직접 비판하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되어 있다”며 “역지사지의 자세로 머리를 맞대면 과거의 문제도 얼마든지 현명하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이날 기념사는 문 대통령이 그동안 3·1절 기념사에서 일본 정부를 대해 수위 높은 비판을 해왔던 것과는 다르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 3·1절을 맞은 2018년 기념사에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가해자인 일본 정부가 ‘끝났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2019년에도 “친일잔재 청산은 너무나 오래 미뤄둔 숙제”라고 했다. 지난해엔 “일본은 언제나 가장 가까운 이웃”이라며 비판 수위를 낮췄지만 “과거를 직시할 수 있어야 상처를 극복할 수 있고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도 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