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이다영, 잠잠해지면 다시 나올 거 압니다”

“구타 때문에 입에 피 물고 살았다” 추가 폭로

네이트판, 뉴시스

프로배구계 학교폭력 사태를 몰고 온 흥국생명 소속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과거 만행을 고발하는 또 다른 폭로글이 등장했다. 피해를 주장한 글쓴이는 구단과 배구협회 측 징계를 하나씩 언급하고는 “여론이 잠잠해지면 다시 풀릴 것이란 걸 알고 있다”며 제대로 된 처벌 촉구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쌍둥이 배구선수 또 다른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1일 올라왔다. 글쓴이는 초·중·고 시절 배구선수로 활동했던 자신의 이력 조회 화면을 먼저 공개한 뒤 “나는 쌍둥이 자매와 함께 운동했던 사람”이라며 폭로를 시작했다.

그는 “저는 두 사람 중 한 명과 같은 방을 썼다. 씻고 나와 입을 옷과 수건, 속옷 등을 항상 제게 준비시켰다. 그날도 어김없이 샤워 준비를 해 가져다 줬는데 그날 밤 자매가 저만 따로 불러 집합을 시켰다. 한 명의 지갑이 없어졌다는 이유였다”며 “오토바이 자세를 30분 동안 시키며 ‘네가 가져간 거 아니냐’고 묻더라. 아니라고 했지만 ‘거짓말 마라 XX아’ ‘너 말고는 내 옷장에 손댄 사람이 없다’ ‘솔직히 말해라 XXX아’라는 쌍욕을 하며 저를 의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는 끝까지 부정했지만 믿어주지 않았고 감독에게 말해 단체 집합을 받았다. 감독이 제 뺨을 때리며 물었고 아니라고 했더니 ‘가져갔다고 할 때까지 때릴 것’이라는 말과 함께 양쪽 뺨을 40대 가까이 무자비하게 때렸다”며 “너무 아프고 이대로는 구타가 끝나지 않을 것 같아서 제가 가져갔다고 거짓말을 하자 상황이 마무리됐다. 그날 이후로 선생님들께 ‘손버릇이 안 좋다’ ‘도둑X이다’라는 소리를 들어야 했다”고 회상했다.

뉴시스

또 “가해자들은 다른 부모님이 학교에 오시는 걸 안 좋아했다. 저는 부모님이 숙소나 체육관에 오시면 항상 그들 몰래 체육관 창고 같은 데서 숨어 만났다”며 “그러다 들키면 (자매는) 땀수건과 옷걸이로 제 몸을 구타했고 교정기를 한 제 입을 수차례 때렸다. 그로 인해 저는 항상 입에 피를 물고 살았다”고 폭로했다. 뿐만 아니라 “경기 중 발목을 심하게 다쳐 경기를 못 뛰게 된 상태였는데 울고 있는 제게 다가와 ‘XXXX 아픈 척하지 말고 일어나라. 너 때문에 시합 망하는 꼴 보고 싶냐. 안 아픈 거 안다’는 말을 했다”며 “그날 숙소에 들어가서도 집합당해 다쳤다는 이유로 욕을 먹어야 했다”고 썼다.

글쓴이는 “당시 감독이라는 분이 인터뷰한 내용을 보고 화가 났다. ‘쌍둥이들이 숙소 생활을 힘들어했다’ ‘그런 일(학폭)은 모른다’고 하셨더라”며 “제자들 모두가 증인인데 모르신다니. (우리는) 아주 정확하고 생생하게 기억하는데 그렇게 말씀하셨더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무기한 출전금지, 국가대표 선발 제외. 여론이 잠잠해지면 풀릴 거라는 걸 알고 있다”며 “가해자들이 가진 힘은 일반인이 막을 수 없다”고 호소했다.

앞서 이재영·이다영 자매를 둘러싼 학폭 폭로는 지난달 8일 처음 등장했다. 대중의 공분이 거세지자 이들은 이틀 만인 같은 달 10일 SNS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가해 사실을 인정했다. 이후 소속팀인 흥국생명은 무기한 출전금지, 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자격 박탈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영구제명으로 못 박지 않아 징계 해제 여지를 열어뒀다는 비판이 일부 있었다. 게다가 배구연맹이 학폭 연루자는 프로무대에 들이지 않겠다는 규정을 신설했으나 두 사람에게는 소급 적용하지 않아 ‘눈치보기’ ‘봐주기’ ‘제식구 감싸기’ 아니냐는 부정적 여론이 일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