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골든글로브 잡았다…‘기생충’ 이어 2년 연속 쾌거

영화 '미나리' 한 장면. 제작사 제공

한인 가정의 미국 정착기를 담은 영화 ‘미나리’가 미국 양대 영화상인 골든글로브에서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오스카상 수상에도 청신호가 켜졌다는 전망이다.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28일 오후(현지시간) 열린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미나리’를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선정해 발표했다.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연출하고, 브래드 피트가 설립한 플랜B가 제작한 미국 영화지만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라 논란이 됐다. 대화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 영화로 분류한다는 HFPA 규정 때문이다.

‘미나리’는 덴마크의 ‘어나더 라운드’, 프랑스·과테말라 합작의 ‘라 요로나’, 이탈리아의 ‘라이프 어헤드’, 미국·프랑스 합작의 ‘투 오브 어스’ 등과 후보에 올라 유력한 후보로 전망됐다.

영화 '미나리' 감독과 출연 배우들. AP연합뉴스

정 감독이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한 영화는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좇아 미국 남부 아칸소주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병아리 감별사 일을 하던 제이컵(스티븐 연)은 농장을 일구겠다는 꿈을 안고 아내 모니카(한예리)와 딸 앤(노엘 케이트 조), 아들 데이비드(앨런 김)를 데리고 남부 아칸소로 이주한다. 이어 심장이 좋지 않은 데이비드와 앤을 돌보기 위해 모니카의 엄마 순자(윤여정)가 한국에서 건너오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민자 출신인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과 한국 배우 한예리, 윤여정 등의 연기 앙상블이 돋보인다는 평을 받는다. 특히 윤여정은 영화에 활력과 변화를 만드는 순자로 북미에서 여우조연상을 싹쓸이하며 오는 4월 아카데미의 가장 강력한 여우조연상 후보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골든글로브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은 한국 영화 최초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수상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