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의보감’ ‘자산어보’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 등재

동의보감(좌)과 자산어보. 국립중앙도서관 제공

‘동의보감’과 ‘자산어보’가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로 등록됐다.

국립중앙도서관은 1일 소장하고 있는 동의보감 25책과 자산어보 1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주관하는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 과학기술사 3-2호와 과학기술사-7호로 각각 등록됐다고 밝혔다.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동의보감은 1614년 2월부터 오대산사고에서 보존된 내사본(內賜本·관아에서 간행한 책 중 임금이 신하에게 하사한 책)이다. 이용 되지 않은 영구보존용이었기 때문에 최상의 상태로 보존돼왔다. 동의보감은 2009년 7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됐고, 2015년에는 보물 제1085-1호에서 국보 제319-1호로 승격됐다. 동의보감은 조선 선조의 명을 받은 허준이 국내외 동아시아 의서 200여종을 집대성해 1610년 편찬했다.

정약전 자필의 자산어보는 현재 전해지지 않고 있으나 소수의 후대 필사본이 국립중앙도서관을 포함해 서울대, 고려대 등에 소장돼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소장중인 자산어보는 원본 소장자, 필사자, 교정자의 이름과 필사 시기 등의 정보가 분명하게 적혀 있다. 이에 역사적, 교육적 가치를 인정받아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로 등록됐다. 자산어보는 정약전이 귀양 중이던 흑산도 연해의 어류를 조사해 1814년 정리한 국내 최초 어류 백과사전이다. 오늘날 과학적 분류법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어류를 일정한 기준에 따라 분류해 이해하려는 과학적 사고를 엿볼 수 있는 책이다. 이준익 감독이 정약전의 자산어보 집필 과정 등을 담은 영화 ‘자산어보’도 이달 말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