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통령과 다른 목소리 낸 김경수 “日 의존 경제 벗어나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일 경남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 경남지사는 1일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일본에 대한 경제·기술적 독립 없이는 대한민국은 진정한 독립 국가가 될 수 없다. 우리 힘과 기술로 완전한 경제 독립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1일 경남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일본의 견제와 경제적 도발은 언제, 어떻게 다시 발생할지 예상할 수 없는 시대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일본은 이 순간까지도 한반도 침탈의 역사에 대한 진심 어린 반성과 사죄와는 담을 쌓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은 미국 친일 학자를 내세워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역사적 왜곡을 시도하다 전 세계적으로 역풍을 맞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지사는 2019년 일본 정부의 반도체 분야 핵심 소재 수출규제에 대해 “일본에 의존하는 경제 구조를 벗어나지 못한다면 진정한 독립이라 말할 수 없음을 뼈저리게 느끼게 해준 사건”이라고 회생했다.

김 지사는 독립운동 발굴과 유공자 예우에 대한 의지도 밝혔다. 김 지사는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문장을 인용하며 “경남 독립운동사 조사 연구와 지역 항일 독립운동가와 독립투쟁 역사를 꾸준히 발굴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지사의 발언은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와는 사뭇 다른 내용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한국과 일본의 미래지향적 협력을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문 대통령은 2018년 3·1절엔 “전쟁 시기 반인륜적 범죄 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는다”며 일본 정부의 사과를 요구했고, 2019년에는 “친일잔재 청산은 너무나 오래 미뤄둔 숙제”라고 비판했다. 지난해에는 “미래지향적 협력 관계를 위해 같이 노력하자”고 언급하긴 했으나 대일 메시지의 분량 자체가 매우 적었다.

올해 문 대통령은 대일 메시지의 비중을 크게 늘린 것은 물론 과거사 문제를 거론하면서도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는 없다”며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일본과의 관계를 ‘분업구조’로 표현하며 “일본의 성장은 한국의 발전에 도움이 됐다”고 평가한 대목이나 “독립선언문의 목적은 일본을 배척하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언급한 대목도 눈길을 끌었다.

이런 변화를 두고 문 대통령이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변화하는 국제정세를 고려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개를 위해 한·미 공조가 절실한 시점에 바이든 행정부의 ‘한·미·일 3각 협력’ 강화 기조를 외면하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아울러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이웃나라와의 연대·협력이 절실하다는 점에서 한·일 관계 정상화는 절박한 과제일 수밖에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