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북부경찰, 지하철역 76곳 여자화장실 ‘몰카’ 점검

경기북부경찰청 불법카메라 현장 점검.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경기북부경찰청은 2일부터 한 달간 1호선·3호선·경춘선 등 5개 노선의 76개 역사 내 공중 여자화장실을 대상으로 코레일 ‘여성 안심 점검반’과 함께 불법촬영용 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한다고 1일 밝혔다.

경기북부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이번 점검 결과를 토대로 성범죄 취약 구간 및 시간을 정밀 분석하여 지하철경찰대의 순찰 및 단속활동에 활용할 예정이다.

최근 경남 창원시의 한 패스트푸드 매장에서 발생한 직원용 탈의실 불법촬영 사건과 같이, 스마트폰 등의 소형 촬영 장비를 이용한 불법촬영 범죄가 끊임없이 발생함에 따라 이번 점검을 진행하게 됐다. 불법촬영범죄는 불특정인을 대상으로 SNS 등을 통해 빠르게 유포되고 피해회복이 어렵다는 점에서 사전 예방이 중요하다.

이에 경기북부청 지하철경찰대는 송출 영상 탐지기 및 렌즈 식별장치 등의 장비를 활용해 경기북부 76개 전철역 내 공중화장실 등에 대해 점검을 실시한다. 불법촬영기기를 발견시에는 촬영 영상의 유출 방지 등 2차 피해 예방에 중점을 두고 적극적으로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경기북부경찰청 관계자는 “경기북부청 지하철경찰대는 최근 3년간 출퇴근시간 대 집중적으로 지하철 성범죄 검거에 주력한 결과 불법촬영 사건 발생 수가 약 50% 감소하는 성과를 달성했다”며 “매 분기마다 코레일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성범죄 예방 캠페인과 같이 범죄 심리를 사전에 억제하는 범죄 예방 활동에도 힘쓰며 시민들의 안전한 지하철 이용을 돕고 있다”고 밝혔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