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골든글로브 수상…윤여정 오스카에 ‘성큼’

감독 “‘미나리’는 딸에게 들려주고 싶은 가족 이야기이자 가슴 속 언어로 만든 작품”

영화 '미나리'. 판씨네마 제공


배우 윤여정의 26관왕으로 화제 몰이 중인 영화 ‘미나리’가 미국 양대 영화 시상식인 골든글로브에서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골든글로브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두 달간의 오스카 레이스도 불이 붙었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EPA)는 28일(현지시간) 오후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열고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미나리’를 뽑았다.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미나리’는 덴마크 ‘어나더 라운드’, 프랑스-과테말라 합작 ‘라 로로나’, 이탈리아 ‘라이프 어헤드’, 미국-프랑스 합작 ‘투 오브 어스’ 등 쟁쟁한 작품들과 경쟁을 펼쳤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정 감독은 딸과 함께 화상으로 등장했다. 그리고 영화를 함께 만든 배우와 스태프, 가족들을 하나하나 꼽으며 감격을 전했다. 정 감독은 “‘미나리’는 이 자리에 있는 딸에게 들려주고 싶어 제작한 가족 이야기이자 가슴 속 언어로 만든 작품”이라며 “영화 수상은 ‘미나리’ 팀과 제작진이 합심한 결과”라고 감사를 표했다.

한국계 미국인인 정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영화는 1980년대 아메리칸 드림을 품고 미국 시골 마을에 정착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그린다. 캘리포니아에서 병아리 성별 감별사로 일하던 제이콥(스티븐 연)은 농장을 일구겠다며 아내 모니카(한예리), 딸 앤(노엘 케이트 조), 막내아들 데이비드(앨런 김)를 데리고 미국 남부 아칸소주로 향한다. 젊은 부부를 도우려 모니카의 엄마 순자(윤여정)도 미국으로 건너온다. 영화는 낯설고 척박한 땅에 뿌리내리는 가족을 어디서든 잘 자라는 나물 미나리와 중첩해 감동적으로 펼쳐놓는다.

가족의 의미와 이민자의 정체성 문제를 세련된 연출로 풀어낸 영화는 공개 직후부터 주요 비평가협회상을 포함해 세계 영화 시상식을 휩쓸었다.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까지 ‘미나리’가 현재까지 들어 올린 트로피는 75개에 이른다. 워싱턴포스트는 ‘미나리’를 “보편적이면서도 놀라운 이민자 이야기로 꼭 봐야 할 작품”이라고 소개했고, 뉴욕타임스는 “아칸소 토양에 ‘한국의 뿌리’를 내렸다”고 치켜세웠다.

한국계 감독·배우와 한국 배우가 꾸린 ‘미나리’는 할리우드 스타 브래드 피트의 제작사 플랜B가 만든 미국 영화다. 하지만 대사 절반 이상이 영어가 아니면 외국어영화로 분류한다는 HEPA 규정에 따라 영화는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그럼에도 오스카 바로미터로 여겨지는 이번 골든글로브 수상은 아카데미 레이스에 지대한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도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을 받은 뒤 아카데미 스퍼트를 끌어올렸다. 다음 달 25일 오스카 전까지 예정된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4월22일) 등 5개 이상의 굵직한 시상식 역시 밝은 청신호가 켜졌다.

‘미나리’는 지난 9일 예비후보 발표에서 음악상과 주제가상 부문에 먼저 이름을 올렸다. 전문가들은 오는 15일 최종 후보 발표 때 ‘미나리’가 작품상·감독상·각본상 등 주요 부문에 이름을 올릴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무엇보다 큰 기대를 모으는 건 윤여정의 여우조연상 후보 지명 여부다. 윤여정은 미나리를 좋아하는 순자를 전형성을 탈피한 연기로 펼쳐 보이며 지금까지 26개의 여우조연상을 들어 올렸다. 순자는 극의 주제의식을 관통하는 인물이다. 윤여정이 여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되면 한국 배우 최초 오스카 연기상 후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게 된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