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착] 애국지사에게 허리굽혀 인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독립운동가 임우철 애국지사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독립운동가 임우철 애국지사와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독립운동가 임우철 애국지사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 애국지사는 1941년 일본 도쿄 공옥사고등학교 토목과 재학 중 동급생들과 일본이 내세운 ‘내선일체’(조선과 일본은 하나)의 허구성을 비판하고, ‘궁성요배’(식민지 주민들이 도쿄를 향해 절하던 것)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1942년 12월 체포돼 치안유지법 위반과 불경죄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임 애국지사에겐 2001년 건국훈장 애족장이 수여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독립운동가 임우철 애국지사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문 대통령은 2019년 1월 1일 새해를 맞아 임 애국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안부를 묻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올해가 3·1운동, 임시정부 100주년으로, 생존 독립운동지사로서 감회가 새로우시겠다”고 인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묵념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 애국지사는 “지금에 오기까지 자리를 잘 잡아주셔서 감사하다”고 대답했다. 임 애국지사는 “누가 이북과 이렇게 가깝게 만들 수 있겠나”라며 “백두산에 가셨던 모습은 지금도 감동적”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지난해 8·15 경축식 기념사에선 임우철·김영관·이영수·장병하 애국지사들의 이름을 거명하면서 “어떤 예우로도 한 분 한 분이 만들어온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발전과 긍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만세삼창을 마치고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고 홍양순씨를 대신해 여명훈 해군 잠수함사령부 홍범도함 중위에게 건국훈장애국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