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개콘 사라지고 KBS 배달 가는 후배…” 오열한 박미선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캡처

KBS 개그맨 출신 배정근이 개그콘서트 폐지 후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28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지혜, 박준형 집에 개그맨 후배 김수영, 배정근이 방문했다.

김지혜는 개그맨 후배들에게 개그콘서트 폐지 후 근황을 물었다. 김수영은 “지금은 고깃집 알바를 하고 있다”며 “주변에 회사 취직한 사람도 있고 편집일을 하러 유튜브 회사에 들어간 사람도 있다”고 했다.

배정근은 “낮에는 개인방송을 하고 저녁에는 오토바이로 음식 배달을 한다”며 “일반 일을 하기에는 어렵고, 방송에 대한 미련도 많이 남았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배달하면서 제일 슬펐던 건 KBS로 배달 갈 때가 진짜 슬펐다”며 “여기 직원이었는데 지금은 배달을 가니까 이상하더라. 궁금하니까 한 번씩 들여다본다”고 말했다.

배정근은 “솔직히 울 만큼의 여유도 없다”며 “하루하루 애도 커가는데 아내는 조리원에 있고 육아에 전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VCR를 통해 이야기를 듣던 MC 박미선은 눈물을 보였다. 그는 “사실 개그 무대 없어지고 다른 일 하는 후배들이 많아지고 저런 얘기를 들으면 마음이 아프다”며 “요즘엔 코로나 때문에 대학로에서 공연도 안 된다”고 했다.

박준형은 “모두가 다 힘드니까 할 수 있는 말이 ‘힘내라’ ‘버텨라’밖에 없지만 정말로 힘내고 버티면 좋은 일이 있을 거다”라며 후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