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가 들여다본 서대문형무소 15번방 정체 [포착]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페이스북 캡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3.1절을 맞아 서대문형무소를 찾았다. 그는 자신이 수감됐던 곳을 들여다보기도 했다.

우 후보는 1일 페이스북에 여러 장의 사진을 올리며 서대문형무소를 찾은 소회를 밝혔다. 우 후보는 “김구 선생과 유관순 열사를 비롯해 수천명의 애국지사들이 수감됐던 곳. 군부독재 시절에는 수많은 시국사범들을 가둔 곳. 이제 이곳이 ‘형무소’가 아닌 ‘역사관’으로 존재할 수 있다는 사실이 새삼 감사한 날”이라고 썼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페이스북 캡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페이스북 캡처


이어 “제가 머물렀던 ‘15번방’도 오랜만에 들여다보았다”며 “1987년, 저는 전두환이 광주에서 시민들을 많이 죽였다고 한 외신과의 인터뷰 발언을 빌미로 국가모독죄로 구속당해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됐다”고 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페이스북 캡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페이스북 캡처


참혹한 시절이었지만, 지금의 우상호를 있게 한 시절이기도 했다고 기록한 우 후보는 “오늘은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확정되는 날이다. 출마선언을 하던 날엔 첫눈이 오더니, 오늘은 봄비가 시원스레 내린다.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의 마음도 시원해지는 그런 날이 되길 빌어본다”고 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페이스북 캡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페이스북 캡처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