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신 잔여량 사용 논란에 정은경 “의무 수칙 아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1바이알(주사용 유리 용기)의 잔여량을 활용해 접종 인원을 현장에서 1~2명 늘리는 것은 “의무 수칙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백신 폐기량을 최소화하기 위해 예외적인 상황에서만 잔여량을 활용하자는 의도일 뿐 기존 원칙대로 접종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방역 당국이 최소잔여형(LDS) 주사기를 사용해 백신 1바이알에서 1명분의 코로나19 백신이 추가로 더 나오면 이를 현장에서 접종할 수 있다는 공문을 배포한 이후 의료진 부담을 가중했다는 논란이 일자 수습에 나선 것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LDS 주사기 사용으로 잔여량이 생길 경우 한두 명 정도의 도스(1회 접종분)가 필요하면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정도의 방침을 드린 것”이라며 “이를 의무화한다거나 하는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잔여량이 생길 경우 이를 버리지 말고 활용해도 무방하다는 것이지 의무화하는 것은 아니라는 취지의 설명이다.

이어 정 본부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한 바이알당 10명분, 화이자 백신은 한 바이알당 6명분을 정확히 소분해 접종하는 것을 지침으로 진행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국내에서 허가된 용법은 화이자 백신 1바이알 당 6명,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바이알 당 10명이다. 이와 관련해 질병관리청은 지난달 27일 일선 의료기관에 백신 잔여량이 있으면 현장 판단에 따라 추가 접종을 할 수 있다는 공문을 내려보냈다. 예를 들어 1바이알 당 6명 접종이 권장되는 화이자 백신은 6명 접종 후에도 잔여량이 있으면 7명까지도 접종해도 된다는 의미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접종 인원은 10명에서 11~12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

그러나 의료 현장에서는 추가분의 잔여량을 만들어낼 수 있느냐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오히려 방역 당국의 공문이 잔여량을 의무적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식으로 의료진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 정해진 용량보다 적게 접종을 해 면역 형성을 저해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이에 정 본부장은 “1명분이 제대로 소분이 안 됐다거나 대상자가 변경되면서 1명 정도를 더 놔야 할 때 현장에서 폐기량을 최소화하기 위해 잔여량을 활용하는 정도”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이어 “잔여량을 사용하더라도 접종 용량은 반드시 준수해야 하고, 여러 바이알을 섞어 (1인 분량을) 만드는 일은 절대로 없어야 한다는 원칙을 제일 강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방역 당국은 향후에도 접종량 용법을 변경할 계획은 없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무리하게 접종량을 늘리는 것을 의무화할 계획은 없다”면서 “잔여량 발생이 일정하지 않아 예측할 수 없고, 의료진에게 업무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은 현장 상황을 더 모니터링하면서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잔량을 모아 접종하는 것은 절대금지이기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게끔 현장과 소통하고, 더 명확하게 지침을 보완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