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결혼식서 뒤통수 ‘따닥’…‘이중결혼’ 하다 딱 걸린 유부남

기혼인 태국의 한 경찰관이 내연녀와 결혼식을 강행하다 장모에게 뒤통수를 얻어맞고 있다. ViralPress

태국에서 한 남성이 혼인 사실을 숨긴 채 결혼식을 올리는 기상천외한 일이 벌어졌다. 현직 경찰관인 남성은 식장에서 뒤통수를 얻어맞고도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예식을 강행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더선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태국 중부 차이낫에서 사룬유 무카우(34·남)의 결혼식이 열렸다. 승려들을 앞에 둔 채 종교의식으로 거행되던 결혼식에 갑자기 한 중년여성이 난입했다. 여성은 곧장 신랑·신부에게 향하더니 사룬유의 머리를 손바닥으로 밀치며 삿대질을 시작했다. 이번에는 그의 뒤통수를 세차게 가격했다. 사룬유와 신부는 여성을 제지하지도 항의하지도 않았다. 예식도 그대로 진행됐다.

태국에서 기혼인 한 경찰관이 내연녀와 결혼식을 강행하는 기상천외한 일이 벌어졌다. 사진은 아내가 내보인 혼인 증명서. ViralPress

알고 보니 여성은 사룬유의 장모였다. 그는 이미 결혼해 두 자녀를 둔 유부남이었던 것이다. 심지어 신부도 사룬유가 기혼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아내 니파판 푸치펜(33)은 남편이 야간 근무를 핑계로 집에 돌아오지 않는 점을 이상히 여겨 어머니와 함께 내연녀의 집을 찾았다 결국 결혼식까지 목격했다. 아내는 내연녀와 그의 가족에게 혼인증명서까지 보여줬지만, 오히려 그들은 식을 강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니파판은 “남편이 1년 전부터 바람을 피우고 있었다”며 두 딸을 지키려 외도사실에 눈 감아왔다고 털어놨다.

결국 니파판은 남편을 경찰에 고소해야만 했다. 현지 경찰은 “공직에 있으면서 불륜을 저지른 것도 모자라 이중 결혼까지 하려고 한 사룬유를 징역 30일에 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국에서 공무원이 불륜을 저지르면 법으로 처벌받는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