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태용 “日 그대로인데 文 돌변…갈팡질팡, 정신분열적”

“대일외교는 비굴, 정부여당은 저자세…참 나쁜 정권”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 연합

외교부 제1차관을 지낸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이 3·1절 기념사에 대해 ‘비굴’ ‘저자세’ ‘정신분열적’이라는 표현까지 사용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조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3·1절 기념사에서) 한·일은 서로에게 매우 중요한 이웃이라며 대화와 협력을 강조하고 미래지향적 발전을 제안했다. 너무도 당연한 말인데 너무도 혼란스럽다”며 “문 대통령이 대일 강경론에서 대일 유화론으로 180도 달라졌지만 그 이유에 대해서는 아무런 설명도 없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2018년 독도·위안부 문제를 언급하며 엄격한 대일 강경 기조를 제시했고 2019년에도 친일잔재 청산을 거론하며 ‘토착왜구 낙인찍기’에 나섰다고 지적했다. 또 과거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엔 2015년 위안부 합의를 강하게 비판했다고도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조 의원은 “그러던 문 대통령이 갑자기 돌변했다. 관계를 개선한다고 국정원장을 일본에 급파하고 ‘위안부합의는 정부의 공식합의’라며 자기 부정까지 했다”며 “신년 기자회견에서는 ‘(법원의 위안부 판결이) 솔직히 조금 곤혹스러운 것이 사실’이라는 귀를 의심케 하는 발언까지 했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의 일본을 향한 유화적인 발언을 언급하면서 “일본의 말과 행동은 변한 것이 없는 문 대통령만 변하고 있으니 이해가 안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악의 한일관계 속에서 한국의 대일 외교는 비굴해지고 있고, 정부여당은 저자세가 되고 있다”며 “갈팡질팡 중심을 잡지 못하는 문 정부의 대일외교에 대해 정신분열적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9년 1월 2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후 빈소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

조 의원은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피해자 중심주의로 국민을 현혹하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희망고문해 온 게 벌써 4년”이라며 “국내 정치를 위해 할머니들을 이용하고 이제는 철저하게 외면했다. 참 나쁜 정권”이라고 했다.

그는 “일본과의 외교는 복합방정식이다. 대일 외교를 국내정치의 종속변수로 이용하다가 남북관계가 막혔다고 일본에 러브콜을 보내는 갈팡질팡 외교로는 일본으로부터 무시만 받게 된다”며 “문 정부의 대일 외교는 이후 정부들이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며 글을 맺었다.
조태용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