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뽑히자마자… 野 “박원순 성범죄 사과부터”

1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이 당선자발표대회에서 경쟁했던 우상호 경선후보와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향해 당을 대표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범죄부터 사과하라고 날을 세웠다.

김은혜 대변인은 1일 논평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범죄, 그 귀책 사유로 민주당 후보가 나올 수 없는 선거였다”며 “(박 후보가) 민주당을 대표해 진심 어린 사과부터 하는 것이 공당 후보의 도리이자 자격”이라고 말했다. “곧 결정될 야당 후보와 함께 진정한 의미의 정책경쟁, 민생경쟁에 나서기를 기대한다”고도 했지만, 전임자의 성 추문부터 사과하기를 촉구한 것이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이 집단 가해로 피해 여성을 내몰 때 박 후보는 무엇을 하고 있었나”라며 “숱한 현장 행보 어디에도 ‘여성문제’는 없었다. 약자인 여성 곁에 서지 않으려는 후보가 여성 시장을 뽑아 달라 말할 염치가 있나”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그는 박 후보의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 발언을 언급하며 “경선 기간 내내 시민이 아닌 친문 지지층만 바라보는 행보로 일관했다”며 “부동산 무능, 세금 폭탄으로 시민을 신음하게 한 문재인 정부에 대해 단 한마디 쓴소리도 못 하는 후보”라고 비판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