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상반된 한국, 베트남전 성폭력 인정해야” 英의원의 일갈

웨인 데이비드 노동당 의원, 영국 인디펜던트 기고문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대하듯 의혹 인정하고 해결하라 주장

베트남전 당시 사진. 인디펜던트 홈페이지 캡처

웨인 데이비드 영국 노동당 의원이 한국 정부를 향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서듯 베트남전에서 한국군의 성폭력 의혹도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국 인디펜던트에 기고한 글을 통해서다.

인디펜던트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데이비드 의원이 쓴 ‘남한이 베트남에서 성폭력 의혹을 인정할 때다’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그는 ‘영국 의회 베트남 관련 초당적 의원모임’(APPG 베트남) 의장이다.

데이비드 의원은 글에서 “한국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사과를 받으려고 수십 년간 노력하고 있으며, 일본 정부가 발뺌하는 동안 피해자 상당수가 이미 사망했다”며 “한국 정부가 이렇게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앞장서고 있지만, 베트남전에서 한국군의 성폭력 의혹에 관해서는 상반된 태도를 보인다”고 주장했다.

웨인 데이비드 영국 노동당 의원. 트위터 캡처

그는 베트남전에서 한국 군인 등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여성이 수만 명에 달하며 이 중엔 12∼13세 어린아이도 있다는 주장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런 행위를 통해 태어난 아이들인 ‘라이따이한’들은 출생에 관해 오명을 뒤집어쓰고 평생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데이비드 의원은 그러면서 APPG 베트남 의장으로서 라이따이한들을 만났는데, 이들은 주변부로 밀려나 저소득 농촌 지역에 살고 사회에서 배척돼 교육 등을 받지 못한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라이따이한들이 한국 정부에 인정, 조사, 사과 등을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피해 여성들은 금전이 아니라 도덕적 보상을 바라고 있으며, 사과를 받고 나면 상처를 치유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