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내가 기도했어” 골든글로브 수상 순간 꼭 껴안은 정이삭 딸


영화 ‘미나리’를 연출한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해맑은 표정의 딸과 함께 전한 골든글로브 수상 소감이 미국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골든글로브에서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을 받은 정 감독은 7살 딸 리비아를 꼭 끌어안은 채 수상 소감을 밝혔고, 온라인에서는 이 장면을 보고 감동했다는 누리꾼들의 반응이 줄을 이었다. 정 감독의 딸 리비아는 현지시각으로 지난달 28일 진행된 온라인 시상식에서 미나리가 수상작으로 호명되자 아빠를 와락 끌어안았고 “(아빠가 상을 받기를) 기도하고 기도했어요”라고 외쳤다.

정 감독은 품에 안긴 딸을 사랑스러운 눈길로 바라보면서 “제 딸이 이 영화를 만든 이유”라며 “미나리는 한 가족에 관한 이야기이고, 그 가족은 그들만의 언어를 배우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것은 어떤 미국의 언어나 외국어보다 심오하다. 그것은 마음의 언어”라며 “나도 그것을 배우고 (딸에게) 물려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감독의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한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 드림을 좇아 미국 남부 아칸소주 농장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정 감독 부녀가 보여준 뭉클한 수상 소감은 온라인에서 뜨거운 반응을 끌어냈다.

SNS엔 “딸의 모습과 정 감독의 수상 소감에 감동해서 눈물이 났다” “딸이 ‘기도하고 기도했어요’라고 말하는 것을 보고 울었다” “정 감독이 딸과 함께 매우 사랑스러운 수상 소감을 했다” “아빠와 딸이 보여준 감동적인 순간” “딸이 무척 귀여웠다” 등의 반응이 줄을 이었다.

미국 내 인종차별 철폐에 앞장서 온 대만계 사회학자이자 작가인 낸시 왕 위엔도 트위터에 “미나리는 마음의 언어라고 한 정 감독의 수상 소감을 사랑하고, 그의 딸도 사랑한다”고 말했다. 골든글로브를 중계한 NBC방송은 이 장면을 두고 “정 감독의 딸이 스포트라이트를 훔쳤다. 정 감독은 매우 귀여운 팬을 뒀다”고 전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