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펜트하우스 하은별’ 최예빈 학폭 의혹에 소속사 법적 대응

최예빈 인스타그램 캡처

화제의 드라마 ‘펜트하우스’에 출연 중인 배우 최예빈(23)이 학교폭력(학폭)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최예빈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지난 1일 입장문을 통해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글과 관련해 배우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글쓴이의 주장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배우 본인의 기억만으로 명확히 확인할 수 없다고 판단해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했지만 모두 게시된 글의 내용과 달랐다”고 한 소속사 측은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과 의도적으로 악성 루머를 생성 및 공유하는 유포자들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경고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엔 ‘펜트하우스 하은별(최예빈) 학교폭력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최예빈과 중학교 동창이라고 소개한 이 네티즌은 “중학교 1학년 시작한 날 전학 와서 나보고 성격 좋아보인다며 친구하자고 다가왔을 때 착하고 순진한 친구라고 생각해 내 친한 친구들도 다 소개해주고 그랬다. 그런데 너 내 제일 친한 친구랑 합심해 나 왕따시켰잖아”라고 주장했다.

“아직도 날 괴롭힌 이유가 뭔지 하나도 모르겠다”고 한 네티즌은 “너를 최대한 피해 다니고 복도도 안 나갔다. 복도에 있는 정수기로 물 뜨러 가는 내내 내 귀에다가 ‘죽으라고 시XX아. 학교 왜 나오냐’고 욕했다. 제일 괴롭히고 힘들게 했던 게 너다”라고 폭로했다.

“너네 무리가 일진이고 애들 삥 뜯고 때리는 애들은 아니었어도 학교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무리였다. 그렇게 중학교 내내 괴롭혀놓고 중3 때 문자로 사과했다”고 한 이 네티즌은 “네가 원해서도 아니고 남이 시켜서. 문자로 미안하다고 하면 마음에 있던 상처가 없던 일이 되는 것도 아니고”라고 했다.

그는 이어 “친구네 집에서 밥 먹으면서 TV를 보는데, 요즘 유행한다는 드라마에 최예빈이 나왔다”며 “긴가민가했지만 극 중 상대에게 화내는 모습을 보니 나에게 하던 모습과 똑같아 최예빈인 걸 알았다”고 했다. “드라마에 나오는 너 보고 나서 몇 날 며칠을 악몽 꿨다”고 한 네티즌은 “시간이 흘러 잊고 산다고 생각했는데 나한테 하던 그 표정, 그 말투, 비꼬는 표정 똑같이 영상으로 보니까 너무 스트레스받고 힘들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사과만 한다면 어렸을 때의 실수로 생각하고 삭제할 생각도 있다”고 했다.

네이트판 캡처

네이트판 캡처

이같은 폭로와 함께 중학교 졸업 사진, 학생증, 친구들과 나눈 대화 내용 등을 공개했다. 친구들과 나눈 대화엔 “최예빈 펜트하우스 찍은 거 봤냐” “중1 때 괴롭혔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