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TX서 햄버거 우걱우걱…항의에 “우리 아빠가 누군데”

보배드림 캡처

KTX에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음식물을 먹던 한 승객이 자신에게 항의하는 다른 승객에게 되레 거친 말을 쏟아내며 행패를 부리는 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엔 ‘KTX 햄버거 진상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엔 동대구역에서 탑승한 승객이 마스크를 내린 채 음식물을 먹는 여성의 영상이 담겼다. 이와 함께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글쓴이는 “티비에서 보던 일들이 나에게도 일어났다”며 “동대구역에서 어떤 젊은 여성이 타더니 엄청 큰소리로 통화를 하더라. 조금 지나니 마스크를 내리고 초코케이크를 먹었다. 승무원이 ‘여기서 드시면 안 된다’며 제지했지만 들은 척도 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후 해당 승객은 마스크를 벗고 햄버거를 먹기 시작했다. 글쓴이는 해당 승객에게 “죄송하지만 드실 거면 나가서 통로에서 드셔 달라”고 요청했고 해당 승객은 “내가 여기서 먹든 말든 무슨 상관이냐. 천하게 생긴 X이 너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구인 줄 알고 그러느냐. 너 같은 거 가만 안 둔다”고 협박했다.

이후 자신의 휴대폰을 꺼내 사진을 찍기도 했다. 글쓴이는 “승객은 자신의 아버지에게 전화해 ‘아빠, 난데 내가 빵 좀 먹었다고 어떤 미친X이 나한테 뭐라 그래’라고 했다”며 “그 사람이 내 사진을 찍어 SNS에 공개하겠다고 협박했다”고 전했다.

이같은 영상을 찍은 이유에 대해 글쓴이는 “승무원이 경고해도 눈 하나 깜짝 안 하고 옆자리에 앉아 있던 여성까지 나가게 만들고 본격적으로 햄버거와 음료를 먹는 것이 너무나 꼴보기 싫었다”며 “나라도 마스크 내리고 먹는 걸 찍어서 신고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코레일 측은 진상 파악에 나섰다고 밝혔다. 한편 열차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위반하면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방역수칙을 지켜 달라는 승무원의 지시를 거부하면 강제 하차 등의 조처가 내려진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KTX 햄버거’ 승객이 사과, 아버지 찾지 말아주세요”
‘KTX 햄버거녀’ 사과했지만…코레일은 고발 검토
코레일, KTX 햄버거 먹은 여성, 감염병 위반으로 고소
허지웅, KTX 햄버거 승객에 “꼴사납고 추하다” 일침
“우리 아빠 누군데” KTX 햄버거 진상, 모욕죄 입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