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심으로 느껴질까 걱정했다” 편의점 천사의 감동 댓글

좌측은 게티이미지뱅크(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 우측은 페이스북 캡처

“어머님이나 아가가 제 행동이 동정심으로 느껴져 상처 될까봐 걱정 많이 했다”
“결제 금액은 안 주셔도 되고 괜찮으시면 토요일 1시 그 편의점으로 아가 보내주시면…”
“어머님과 아들이 상처받는 일 없길 바란다”

남편과 사별한 뒤 두 아들을 키우며 힘겹게 살아가는 한 여성이 자신의 아들에게 식료품 등을 사준 여학생을 찾는다는 사연을 올렸다. 사연의 주인공인 편의점 여학생은 댓글을 통해 “오히려 상처 받을까봐 걱정했다”고 밝혀 주위를 더욱 감동시켰다.

사연은 지난달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됐다. “하남으로 이사 온 지 이제 막 두 달 된 아들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는 “남편과 사별하고 작은아이가 가난하다는 이유에 잦은 따돌림을 당해 남편 고향으로 이사왔다”고 운을 뗐다.

“오늘 신장1동 주민센터 내려가는 씨유 편의점에서 저희 작은아들 먹을 것을 사주신 여학생분을 찾는다”고 한 A씨는 “어느 순간 빚더미를 떠안고 하루 벌고 하루를 사는 아줌마다. 오늘 아들이 편의점에서 컵밥, 참치캔 여러 개 샀는데 잔액이 부족했고 물건을 빼도 잔액이 부족했다더라. 참으로 미안한 일”이라고 했다.

“그런데 여학생분이 대신 계산을 해주신다며 햇반 여러 개와 참치캔 여러 개, 즉석카레, 즉석짜장, 과자 등 추가 결제를 해주신 것 같은데 퇴근하고 보니 양이 많아 대략 5만원 넘는 금액인 것 같다”고 한 A씨는 “매주 토요일 1시마다 편의점에서 만나기로 하고 먹고 싶은 것을 적어오라고 했단다. 제가 들은 이야기는 이거뿐이라 그 여학생을 찾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그저 감사하다는 말씀과 월급이 나오면 돈을 갚고 싶어 연락을 드린다”며 “꼭 본인 연락 기다리겠다. 정말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같은 글에 사연의 주인공으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이 답글을 달았다. “사실 그 나이대에 먹고 싶은 음식 못 먹는 것에 대한 서러움을 잘 알기도 하고 동생 같았기에 계산해드린 것”이라고 운을 뗀 이 네티즌은 “혹시 어머님이나 아가가 제가 한 행동이 동정심으로 느껴져 상처가 될까봐 아까부터 걱정을 많이 했다”고 했다.

“너무 예쁜 아가인데 눈치를 너무 많이 봐서 제 마음대로 아가가 쉽게 해 먹을 수 있는 것과 과자 등등을 고른 건데 감사하다고 해주시니 제가 더 감사드린다”고 한 네티즌은 “결제 금액은 안 주셔도 되고 괜찮으시다면 토요일 1시 그 편의점으로 아가 보내주시면 이웃 주민으로서 챙겨드릴 수 있는 부분은 챙겨드릴 테니 메시지 주시면 제 번호 드리겠다”고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두 번 울린 편의점 학생”이라며 찬사를 쏟아냈다. “너무나 감동적이다” “어머님도, 편의점 학생도 너무나 훈훈하다” “진짜 저 여학생은 천사다” “이래서 아직 살만하구나”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