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북한 일부 핵시설 가동 정황 포착”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연합뉴스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북한의 일부 핵시설이 여전히 가동되고 있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전했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1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올해 첫 정기 이사회에서 “(북한의) 실험용 경수로에서 지난해 말 진행된 냉각수 시설 시험을 포함해 내부 공사를 지속하고 있다는 증거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어 “현재로선 영변의 원심분리기 농축시설에서 농축 우라늄을 생산하고 있다는 징후는 없다”면서도 “(평양 인근인) 강선 지역에서는 (핵 관련) 활동이 진행 중이라는 정황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 북한이 5MW(메가와트) 원자로를 가동하고 있는 조짐은 없지만 방사화학실험실에 사용되는 화력발전소를 운영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날 미국의소리(VOA)는 강선은 IAEA가 북한의 핵 활동과 관련해 지속적으로 주목하고 있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지난해 9월에도 북한이 강선에서 우라늄을 농축하고 있을 가능성을 제기했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북한의 핵 활동에 강한 우려를 표했다. 그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 지속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는 것으로 심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의무 이행을 촉구했다. 또 핵확산금지조약(NPT)의 안전조치 이행을 위해 IAEA에 협력하고 IAEA 사찰단 부재 기간 중 발생한 문제들을 해결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