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아스트라네제카 백신 ‘65~74세’ 접종 허용

사진=연합뉴스

프랑스가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 범위를 기존 65세 미만에서 74세까지로 확대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올리비에 베랑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현지 뉴스채널을 통해 “합병증이 있는 50세 또는 그 이상인 시민 누구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을 수 있다”면서 “65∼74세 시민도 여기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그는 “지역 병원, 종합병원, 약국 등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75세 이상은 여전히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백신만 접종할 수 있다고 베랑 장관은 덧붙였다.

앞서 프랑스 당국은 지난달 고령층에 대한 임상시험 자료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가능 연령을 65세 미만으로 제한했다.

지난 1월 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65세 이상에게 효과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세계에서 가장 먼저 이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던 영국으로부터 반발을 사기도 했다.

AFP통신은 스코틀랜드 등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광범위한 배포가 이뤄진 지역에서 백신의 중증 예방 효과가 확인되며 프랑스 역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신뢰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프랑스 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의 백신 공급량이 부족해진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는 지난달 말까지 총 170만회분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공급받았으나 단 27만3000회분만을 접종했다.

한편 18세 이상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승인한 캐나다에서는 다른 권고가 나왔다.

이날 캐나다의 국립면역자문위원회는 백신의 효능 관련 자료가 너무 제한적이라면서 65세 이상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지 말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다만 위원회는 이 백신을 실제로 접종하고 있는 국가에서 확인할 수 있는 ‘실질적 근거’에 따르면 잠재적으로 이익을 얻을 수 있고 안전성 문제는 없다고도 덧붙였다.

위원회의 권고는 강제력이 없으나 향후 보건 당국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정 총리 “백신 접종 참여율 높다…안전성 입증”
[속보] 0시 기준 AZ 2만2191명·화이자 895명 1차 접종 완료
英 “화이자·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고령층에 큰 효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