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 의대 교수, 트위터에 아들 자랑 올렸다 ‘역풍’


‘만화가 의사’로 대중에게 친숙한 아주대 의대 해부학과 정민석 교수가 트위터에 아들을 자랑하는 글을 올렸다가 논란을 빚고 있다. 아빠찬스 의혹이 불거지며 정 교수는 결국 계정을 폭파했지만 여진은 이어질 전망이다.

정 교수는 지난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저는 가족 이야기를 하지 않는데, 오늘만 하겠다. 자랑하는 이야기다. 제 아들(정범선)이 오늘부터 연세대 원주의대 해부학교실의 조교수가 되었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아들을 자랑하며 “순천향대 의대를 졸업하고 아주대 의대에서 제 도움으로 의학박사를 받았다”며 “제 아들은 1989년 9월생이므로 만 31살에 조교수가 된 셈”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가 늘 이야기하는 신경해부학 교과서 공동 저자가 제 아들”이라며 “보통 사람은 조교수, 부교수, 정교수가 된 다음 세계에서 이름 나려고 애쓰는데, 제 아들은 조교수가 되기 전에 세계에서 이름이 났다”고 덧붙였다.

정민석 교수 트위터 캡처.

아빠찬스로 교수가 됐다는 정 교수의 게시물은 인터넷상에서 논란을 빚었다. 누리꾼들 사이에선 정범선씨가 아버지의 도움으로 박사학위를 받고 아버지 저서에 공동 저자로 이름을 올리고, 이를 바탕으로 교수 자리를 얻은 것을 두고 ‘제2의 조국 사태’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현재 정 교수의 아들 자랑 글은 삭제된 상태다.

특히 정 교수의 아들 범선씨가 아버지 논문 다수에 ‘제1저자’로 등재된 것을 둘러싼 의혹도 제기된다. 한 누리꾼은 “RISS(학술연구정보서비스)에서 검색되는 정범선씨의 학술지 논문 34개 중 정민석씨와 공저자인 논문이 20개에 달한다”고 밝혔다. 정 교수 홈페이지에 등재된 논문들 중 상당수의 제1저자에도 아들 범선씨로 추정되는 ‘Chung BS’가 올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RISS 화면 캡처.

일부 네티즌들은 교육부에 정 교수와 아들 범선씨에 대한 감사 착수 민원을 넣고 인증글을 인터넷에 올렸다. 사소해 보였던 한 교수의 아들 자랑이 결국 교육 당국의 조사로 이어질 전망이다.


한편 정민석 교수는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해부학 학습만화로 잘 알려진 인물이다. 대표적인 만화 ‘해랑이, 말랑이’(영어판 Anna & Tommy)는 과학인용색인확장(SCIE) 학술지 ‘해부과학교육(ASE)’ 2017년 2월호에 게재됐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