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윤석열에 공감…검찰 수사권 폐지로 부패 창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 수사권 폐지를 작심 비판한 것을 두고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검찰 수사권 폐지로 형사사법 체계가 무너지면 부패가 창궐할 거라는 윤 총장의 호소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전날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검찰 수사권의 완전한 폐지’에 대해 “불이익을 주고 압력을 넣어도 검찰이 굽히지 않으니 이제는 일 자체를 못 하게 하겠다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윤 총장은 “나는 어떤 일을 맡든 늘 직을 걸고 해 왔지 직을 위해 타협한 적은 없다. 직을 걸고 막을 수 있다면야 100번이라도 걸겠다. 그런다고 될 일이 아니다. 국민께서 관심을 가져주셔야 한다. 로마가 하루아침에 쇠퇴한 것이 아니듯 형사사법 시스템도 사람들이 느끼지 못하는 사이 서서히 붕괴될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원칙대로 길을 계속 뚜벅뚜벅 걸었더니 아예 포클레인을 끌어와 길을 파내 없애려 한다”고 비유했다. 그러면서 “꾸준히 민주주의를 발전시켜온 우리 사회가 퇴보하고 헌법 가치가 부정되는 위기 상황에 서 있다”며 “국민의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