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英 “화이자·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고령층에 큰 효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 잉글랜드공중보건국(PHE)은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이 고령층에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1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PHE는 지난 1월부터 수집된 접종 자료를 연구한 결과 이들 백신 1회차를 맞은 80세 이상 고령층은 접종 3~4주 후부터 입원을 막는 데 80%의 효과를 보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PHE는 이들 백신이 고령층의 감염과 중증 이행을 줄이는 데도 큰 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두 백신 모두 70세 이상 연령층에도 코로나19 감염을 줄이는 데 큰 효과가 나타났다고 PHE는 발표했다.

PHE에 따르면 1회차 접종 4주 뒤 화이자 백신의 유증상 감염 예방 효과는 70세 이상에서 57~61%, 아스트라제네카는 60~73%로 집계됐다. 화이자 백신은 80세 이상 접종자 중 코로나19 사망자가 83% 감소하는 효과를 나타냈다. 다만 다른 백신에 비해 늦게 접종을 시작한 아스트라제네카의 사망자 감소 자료는 아직 확보되지 않았다.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은 “이번 새로운 연구 결과는 매우 좋은 소식”이라며 “구체적인 자료를 보면 1회차를 맞고 35일 후 코로나19 감염 예방은 화이자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약간 더 나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 연구 결과는 영국에서 지난 2주간 80세 이상 고령자의 중환자실 입원 수가 왜 한 자릿수로 떨어졌는지를 설명하는 근거가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PHE의 매리 램지 감염병국장은 “백신의 예방효과가 완전하지는 않다는 사실을 염두에 둬야 한다. 이들 백신이 코로나19 전염을 얼마나 줄이는지는 아직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AFP통신은 프랑스와 독일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능을 우려하며 65세 이상에게는 접종하지 않겠다는 기존 정책을 수정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가운데 PHE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일부 유럽 국가에서는 65세 이상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과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잉글랜드 부 최고의료책임자 조너선 반-탐 교수는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결정(고령층에 접종)이 옳았음을 입증한다”며 “다른 나라들도 틀림없이 이에 관심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번 PHE의 연구 결과는 동료 평가를 거치지는 않았다. 영국은 세계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고, 현재 약 2000만명(총인구 약 6700만명)이 1회차 접종을 마쳤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정 총리 “백신 접종 참여율 높다…안전성 입증”
[속보] 0시 기준 AZ 2만2191명·화이자 895명 1차 접종 완료
프랑스, 아스트라네제카 백신 ‘65~74세’ 접종 허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