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어제 1442명 백신 접종…나흘간 누적 2만3086명

인구 대비 0.04% 1차 접종 마쳐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접종 나흘째인 1일 전국에서 1442명이 접종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지난달 26일 백신 접종 개시 이후 나흘간 누적 접종자는 2만3086명이다.

국내 인구(5200만명 기준) 대비 접종률은 0.04%다.

2일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접종현황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누적 접종자는 2만2191명, 화이자 백신 누적 접종자는 895명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자는 전국 요양병원, 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31만133명이다. 대상자 대비 접종률은 약 7.16%다.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자는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과 생활치료센터의 의료진·종사자 5만6183명으로, 접종률은 1.59%다.

전날 하루 접종자를 17개 시·도별로 구분해보면 전북이 57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 252명, 충북 225명, 대구 90명, 경북 60명, 경기 57명, 부산 50명, 광주 40명, 충남 33명, 인천 29명, 경남 21명, 울산 10명, 강원 1명이었다. 대전·세종·전남·제주에서는 접종자가 없었다.

질병청은 지난 26∼28일 접종인원이 기존 발표보다 467명 더 늘었다고 밝혔다. 접종기관에서 접종자를 늦게 전산에 등록한 탓이다.

현재 코로나19 예방 접종은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 백신 초도물량으로 진행되고 있다. 두 백신 모두 면역 형성을 위해서는 2차례 접종이 필요하고, 현재는 1차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