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이동노동자쉼터 ‘온-마루’ 시흥에 문 열어

올해 3월 광명, 7월 부천, 9월 포천 등 쉼터 3곳 순차적 개소 예정
기존 거점쉼터 기능 강화 및 부스형, 캐노피형 등 간이쉼터 조성 추진

경기 이동노동자 시흥쉼터 온마루 내부. 시흥시 제공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 구현’에 나서고 있는 경기도가 대리운전, 택배기사, 집배원 등 이동노동자들의 휴식권 보장에 앞장서고 있다.

경기도는 2일 경기서부지역 이동노동자들의 휴식권 보장을 위한 ‘경기 이동노동자 시흥쉼터 온-마루’가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경기이동노동자 쉼터’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노동정책 철학에 따라 경기도가 2019년부터 추진해온 이동노동자 맞춤형 휴게 공간 지원 사업이다.

경기도는 이번 시흥쉼터 온-마루를 포함해 광주, 수원, 하남, 성남 등 5개의 쉼터를 설치했으며, 올해 3월 광명, 7월 부천, 9월 포천 등 3곳을 순차적으로 개소할 예정이다.

이번에 문을 연 ‘온-마루’는 이동노동자들의 접근성, 주변 교통 여건 등을 고려해 총 1억38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신천동 두성빌딩(시흥시 신천천동로 7) 2층에 총 221.1㎡(약 67평) 규모로 문을 열었다.

온-마루 주요 이용 대상은 대리운전이나 퀵서비스, 택배기사, 집배원 등과 같이 대기시간이 길고 마땅한 휴식공간이 없는 이동노동자들이다.
경기 이동노동자 시흥쉼터 온마루. 경기도 제공

시흥쉼터 온-마루에는 이동노동자를 위한 사무실, 휴게실, 회의실, 교육실, 민생경제법률상담센터 등의 각종시설들을 갖췄다. 특히 여성 이동노동자들이 안심하고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별도의 여성전용 휴게공간을 마련했다.

이곳에서는 노무사·변호사와의 노동상담, 전직·취업 상담, 금융․건강상담 및 자조모임 활성화 등 이동노동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해 ‘복합 휴식공간’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운영시간은 이동노동자들의 근무패턴을 고려해 토·일요일 및 공휴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9시부터 다음 날 오전 5시까지다.

경기도는 올해 필수노동자인 택배, 배달라이더, 대리운전 등 이동노동자의 업무특성을 고려해 기존 거점쉼터 보다 접근이 용이하고 짧게 휴식할 수 있는 ‘부스형’ ‘캐노피형’ 등 간이쉼터를 조성하는 등 이동노동자쉼터 유형 다양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규식 도 노동국장은 “그간 소외됐던 서부지역 택배, 퀵서비스, 대리기사, 집배원 등 이동노동자들이 편히 휴식하고, 건강‧노동복지‧일자리 등 사각지대 노동자를 위한 공간이 되도록 할 것”이라며 “특히 올해는 변화하는 노동환경에 맞춰 짧게 휴식을 취하고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다양한 간이쉼터를 곳곳에 설치해 노동현장 요구에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리고 밝혔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