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램지어 향해 “학자의 탈을 쓴 친일분자” 맹비난

조선중앙TV 위안부 다큐멘터리 상영


북한 매체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자발적인 매춘부’로 규정한 논문을 쓴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를 강하게 비판했다.

대외선전매체 ‘조선의오늘’은 2일 사회과학원 역사연구소 실장과의 대담 기사에서 “과거 죄악을 덮어버리려는 일본 반동들의 뻔뻔스럽고 파렴치한 망동을 극구 비호·두둔하다 못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을 자발적인 매춘부로 모독하고 비하한 자가 바로 이른바 학자의 탈을 쓴 미국의 하버드대 교수 램지어”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일본 정부나 조선총독부가 성매매를 강요하지 않았으며 위안부 피해자들이 돈을 많이 벌었다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일본 우익의 주장과도 다르지 않다고 덧붙였다.

또 램지어 교수의 전적을 거론하며 ‘친일분자’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일본 전범기업 미쓰비시의 후원을 받았을 뿐만아니라 과거에도 위안부 문제를 왜곡하는 글을 발표해 욱일기 훈장을 받았고, 간토 대학살을 미화하기도 했다.

매체는 남한은 물론 세계 각국의 학계와 정계 인사들도 램지어 교수를 비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조선중앙TV 역시 지난 3·1절 특집으로 미얀마 위안부 사진 속 만삭의 위안부로 알려진 박영심 할머니(2006년 사망)의 피해 증언 등 위안부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를 방영했다.

약 48분 분량의 다큐멘터리에서 북한은 “일제가 인류 앞에 저지른 성노예 범죄는 절대로 시효가 없다”면서 “조선민족은 끝까지 기어이 피의 결산을 하고야 말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