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하성 빅리그 첫 ‘손맛’… 컵스와 시범경기서 안타

3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3번 타자 김하성이 2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시카고 컵스와 가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4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안타를 치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처음으로 ‘손맛’을 봤다. 유격수로 배정돼 병살타를 연결하는 깔끔한 수비도 선보였다.

김하성은 2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시카고 컵스와 가진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3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 2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4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두 번째 타석에서 컵스 세 번째 투수 렉스 브라더스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치고 1루를 밟았다.

비록 시범경기지만 메이저리그 공식전에서 안타의 마수를 걸었다. 후속타의 불발로 득점하지는 못했다.

김하성은 앞서 지난 1일 시애틀 매리너스와 첫 시범경기에 7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두 경기 만에 안타를 때려 빅리그의 손맛을 체감했다. 이날 1회 첫 타석에서는 컵스 선발 카일 헨드릭스를 상대로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지명타자로 출전했던 전날과 다르게 이날은 유격수를 맡아 내야 수비 능력도 증명했다. 4회초 1사 1루에서 컵스 타자 캐머런 메이빈의 타구를 잡아 병살타로 막아냈다.

김하성은 5회에 교체됐다. 샌디에이고는 5회초 1실점을 마지막 7회까지 만회하지 못하고 0대 1로 졌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