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1운동 주최자들, 日 순사보다 잔혹” 윤서인 또 논란

윤서인 페이스북

독립운동가 비하 발언 논란으로 비판을 샀던 만화가 윤서인이 이번에는 3·1운동 주최자들을 “일본 순사보다 더 잔혹무도하다”고 표현해 폄훼 논란에 휩싸였다.

윤서인은 1일 페이스북에 1920년 ‘3·1운동 2주년 기념행사’ 준비 관련 문건을 게시한 뒤 “일본한테는 비폭력 운동, 우리끼리는 폭력 운동”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세계가 인정하는 우리 민족의 자발적인 비폭력 저항 운동인 3·1운동 특징은 열심히 참여 안 하면 주최 측이 집에 불 지르고 다 죽이는 것”이라며 “나 같아도 열심히 참여했을 듯”이라고 남겼다.

그가 올린 문건 속에는 “자성회라고 하는 것에 도장을 찍는 자는 이완용 등의 무리와 다를 바 없다. 암살을 당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을 것” “반드시 암살하거나 불을 싸질러서 패가망신하도록 할 것이니 충분히 주의할 것” “독립운동에 호응하지 않는 자가 있다면 뜻하지 않게 생명을 잃는 사태도 피하지 못할 것” “만세를 부르지 아니하면 각 동리는 석유 두세 상자만 있으면 전멸할 것” “뚝섬 천여 호 대촌을 모조리 불로 ‘협의’할 것” “만약 학교 문을 열면 선생들은 암살될 것” “시간을 어기거나 가게 문을 열면 즉시 불을 지르겠음”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윤서인은 “출처는 일본 극우신문 산케이가 아니고 대한민국 국사편찬위원회 3·1운동 데이터베이스 페이지”라며 “조만간 문제 있는 부분들은 허둥지둥 다 덜어내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서인은 지난 1월에도 친일파 후손의 세련된 집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허름한 집을 비교한 글을 올려 논란을 빚었다. 그는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뭘 한 걸까”라며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이 아니었을까”라고 말했다.

이후 자신을 향한 비난 여론에 “광역 어그로(관심) 끌리면 좋은 점. 내 말을 듣는 사람이 늘어난다. 욕하러 와도 좋으니 어쨌든 한 명이라도 더 오라”며 도리어 당당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논란이 거세지고 분노한 광복회의 법적 대응이 이어지자 결국 그는 “표현이 부족해서 오해를 부른 점, 그래서 저들에게 빌미가 된 점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독립운동가 조롱’ 윤서인, 이번엔 광복회 변호사 고소
‘BJ감동란 스폰녀 비하’ 논란에 윤서인 “맞장구쳤을뿐”
故박원순 조롱하며…윤서인 ‘턱스크’ 활보 영상 물의
“대단한 인물 가셨네” 윤서인, 故백기완 선생 조롱
“되지도 않을 소송 잘 해보라” 광복회 조롱한 윤서인
‘3·1운동 비하’ 윤서인 페이스북 계정 정지 당해
광복회, 만화가 윤서인에 2차 소송…“본보기로 응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