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해 군항제 올해도 코로나19 여파로 취소

지난해 3월 경남 창원시 진해구 여좌천 벚꽃 명소 일대에 진해군항제 취소를 알리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연합뉴스

전국 최대 봄꽃축제 진해 군항제가 코로나19 여파로 2년 연속으로 취소됐다.

창원시는 이달 말 개최할 예정이던 제59회 진해 군항제를 취소한다고 2일 발표했다. 창원시는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여전히 전국적으로 300~400명대 수준이고, 3~4월까지는 백신 접종도 많지 않아 군항제를 열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진해구민 여론도 군항제 개최에 부정적이라 취소 결정을 내렸다고 전해졌다.

진해 군항제는 매년 수백만명이 찾는 봄꽃 축제다. 1963년 1회 축제가 시작됐다. 이후 지난해까지 한 번도 취소된 적이 없었다.

그러나 지난해 국내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고, 이후 전국적인 확산세가 발생하자 창원시는 사상 처음으로 제58회 군항제를 취소했었다. 창원시는 당시, 경화역, 여좌천, 안민고개, 내수면생태연구소 등 벚꽃 명소를 전면 폐쇄했다.

군항제 개최 시기는 매년 4월 1일부터 10일까지다. 올해는 벚꽃 개화가 빨라질 것이라는 예보에 따라 창원시는 이달 27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군항제를 개최하겠다며 행사 준비를 해왔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