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野 “윤석열 호소, 형사사법시스템 갈아엎는 시도에 대한 저항”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당은 2일 국민일보 인터뷰를 통해 여권의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작심 비판한 윤석열 검찰총장에 공감을 표하며 일제히 힘을 실었다. 국민의힘은 “대한민국의 형사사법시스템을 국회의 거수기들을 이용해 갈아엎으려는 시도에 대한 저항”이라고 평가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윤 총장의 호소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윤 총장이 ‘헌법 가치가 부정되는 위기 상황에 서 있다’며 ‘검찰을 흔드는 정도가 아니라 폐지하려는 시도’라고 밝혔다”며 “대한민국 형사사법시스템을 국회 거수기들을 이용해 갈아엎으려는 시도에 대한 저항“이라고 말했다. 또 윤 총장이 인터뷰에서 “직을 걸고 막을 수 있다면야 100번이라도 걸겠다”라고 한 발언을 언급하며 “정권과 검찰과의 갈등이 임계점에 도달했음을 보여주는 조짐”이라고 했다. 이어 이어 “민주당은 국민적 우려에도 불구하고 중대범죄수사청을 막무가내로 만들어 검찰을 완전히 무력화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며 “오는 6월을 목표로 군사작전처럼 밀어붙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 대변인은 “이 정권의 썩은 부위를 도려내려는 정의의 칼날을 막고자 칼을 쥔 장수를 갈아치우려다 안되니 군대를 재편성하려 하고 그것도 안 되니 군대를 폐지하고 다른 군대를 세우려는 것 같은 어처구니없는 횡포”라며 “정권의 입법 독주는 반드시 역사가 단죄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윤 총장의 국민일보 인터뷰 기사를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검찰 수사권 폐지로 형사사법 체계가 무너지면 부패가 창궐할 거라는 윤 총장의 호소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혔다.

앞서 윤 총장은 국민일보 인터뷰에서 “검찰 수사권의 완전한 박탈은 정치 경제 사회 분야 힘 있는 세력들에게 치외법권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이는 민주주의의 퇴보이자 헌법 정신 파괴”라고 비판했다. 윤 총장은 여권이 중대범죄수사청 신설을 중심으로 추진하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대해 권력형 비리와 민생 피해를 부르는 ‘법치 말살’로 규정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윤석열 “수사권 박탈은 헌법정신 파괴”…윤호중 “검찰 이해시키겠다”
[윤석열 인터뷰 전문] “檢수사권 박탈은 법치 말살, 민주주의 퇴보”
靑, 본보 윤석열 단독 인터뷰에 “절차 따라 의견 내야”
윤석열 정면 반박한 조국 “법치는 검치가 아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