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강호동 울린 정혁의 오열 고백…“수급자라고 왕따”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캡쳐

모델 정혁이 기초생활수급자라는 이유로 왕따를 당했던 어린 시절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쏟았다.

1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한 정혁은 “나는 편부모 가정에 기초생활수급자였다. 왕따도 당해봤다. 친구들을 사귀었으나 친구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또한 정혁은 원래 꿈이 개그맨이었다고 고백했다. 힘든 시기에 우연히 개그 프로그램을 본 후 웃음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꿈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고등학교 때 야간자율학습을 하다가 시간이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선생님께 가서 개그맨 할 것이라며 야자를 빼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선생님이 부모님에게 대학 포기 각서를 받아오라 했다. 아버지께 가서 ‘우리 집 돈 없으니까 나 대학 안 가고 개그맨 할래’라고 말했다”면서 “지하 단칸방에서 아버지랑 자는데 몰래 나가시더라. 등 돌려서 자다가 아버지가 흐느끼시는 소리를 들었다”고 전했다.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캡쳐

정혁은 아버지에게 미안한 마음을 담아 영상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그는 “아버지한테 해서는 안 될 말을 했다. 어른이 되고 나니까 많이 후회된다”며 “너무 미안하다. 앞으로 더 잘하겠다. 사랑한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