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프리카TV, 신규 광고 플랫폼 ‘AAM’ 론칭


아프리카TV가 광고주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광고 관리 플랫폼을 운영한다.

2일 아프리카TV는 “광고주들이 효율적으로 광고를 운영할 수 있는 새로운 광고 관리 플랫폼 ‘아프리카티비 애즈 매니저(AAM)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AAM는 광고주들이 별도 회원 가입을 통해 광고 계정을 만든 후 일정 기간 동안 진행되는 ‘캠페인’ 광고를 생성해 직접 광고 구매(Self-Buying)를 할 수 있다. 실시간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재를 정하고 캠페인 전략을 수정하는 등 유연한 운영이 가능하다.

AAM은 아프리카TV의 인기 BJ(방송 자키)들의 콘텐츠를 시청하는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세부 타기팅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 외에도 리그오브레전드(LoL), 배틀그라운드 등 특정 게임이나 축구, 농구와 같은 스포츠 리그, 먹방 등 70여 개의 상세 카테고리를 제공한다.

AAM은 차순위 낙찰 방식을 도입한 실시간 입찰형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차순위 낙찰 방식에서는 가장 높은 가격을 적은 사람이, 두 번째 높은 가격으로 낙찰에 성공하게 된다. 이로 인해 자신이 생각한 금액보다 적은 예산으로도 원하는 광고 지면에 광고를 집행할 수 있다.

아프리카TV는 AAM에 빅데이터와 머신러닝을 기반으로 표본을 이용해 모수(전체수)를 추론할 수 있는 모델을 도입하고 실시간으로 이용자들의 광고 반응을 예측∙분석하고 있다.

아프리카TV 김주형 광고사업본부장은 “이용자 및 BJ 콘텐츠 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을 고도화하고, 최적의 광고효과를 위한 개인화 타겟팅이 가능하도록 기능을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