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합심해 규제 대응한다” 한국OTT협의회 출범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업계가 한 목소리를 내기 위해 한국OTT협의회를 발족했다.

국내 OTT 대표 업체인 웨이브, 티빙, 왓챠가 정책 분야 공동 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한국OTT협의회를 출범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협의회 출범으로 OTT 산업 발전과 사업환경 개선을 위한 논의가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주요 과제는 OTT 규제 개선 의견 개진, 저작권 제도개선 추진, 망 이용료 등 불공정 및 역차별 환경 개선, 공동 법무 및 연구 용역 추진, R&D 등 사업협력 방안 도출, 정책 홍보 등이다.

공동 의장은 이태현 웨이브 대표, 양지을 티빙 대표, 박태훈 왓챠 대표가 맡는다. 각 사 임원들은 운영위원회를 이끈다. 실무 조직은 정책분과, 홍보분과, 사업협력분과로 구성된다. OTT음악저작권대책협의체는 논의의 연속성을 위해 별도 조직으로 유지된다. 이 조직은 문화체육관광부를 상대로 한 음악저작권 관련 행정소송을 진행하고, 단체협상을 담당하고 있다.

협의회는 3사 외에 참여를 원하는 다른 OTT 사업자에게도 문을 열어 두고 조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협의회는 이달 중 운영위원회 킥오프 회의를 시작한다. 매달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필요하면 정책세미나와 기자간담회 개최 등 활동을 이어간다.

이희주 운영위원장은 “지난해 범정부 차원에서 미디어 규제 완화와 OTT 진흥방안을 발표했지만 관련 부처와 국회에서는 오히려 규제 강화가 논의되면서 업계에 큰 혼란을 주고 사업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다”며 “OTT 업계가 정책 이슈에 힘 있게 한 목소리를 내고, 여러 분야에서 협력방안을 모색해 갈 수 있도록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