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순천 도의원 재보궐 금품살포 의혹 전방위 압수수색

경찰, 통화기록과 위치추적·CCTV 영상 분석해 혐의 입증 주력
민주당 전남도당, 금품살포 의혹 해당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결정


‘70년대냐’…20만원씩 금품살포 의혹 순천 도의원 보궐선거 난장판(국민일보 2월 15일자 인터넷) 보도 이후 수사에 착수한 경찰의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해당 선거구의 보궐선거와 관련해 특정 후보자의 지지를 부탁하며 금품을 건네고 전달 받은 권리당원 등을 특정하고 이들에 대한 전방위적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2일 전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최근 혐의를 받고 있는 권리당원 수명에 대해 휴대전화를 압수하고 사무실과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압수한 휴대전화의 통화기록과 위치추적, CCTV 영상 등을 분석해 혐의 입증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번 금권선거와 관련한 피의자들에 대한 참고인 진술 등도 이미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보궐 선거를 치르게 되는 순천지역 도의원 제1선거구는 김기태 전 도의원(민주당)의 갑작스런 별세로 궐석이 발생한데 따라 치러지게 됐다.

이 선거구는 송광, 외서, 낙안, 별량, 상사면과 도사, 풍덕, 저전, 장천, 남제동이 해당된다.

해당 선거구에선 출마한 두 예비후보자 가운데 A 후보자의 지인들이 평소 자신과 친분관계가 두터운 권리당원에게 10만~20만원이 담긴 봉투를 전달하며 A 후보 지지를 부탁했다는 소문이 끊이질 않았다.

특히 해당 지역구의 특정 지역에는 50여명의 권리당원이 20만원씩 담긴 봉투를 받았다는 설도 나돌았다.

심지어는 A 후보자의 지지를 부탁하며 돈 봉투를 건네고 받았다는 수명의 권리당원의 실명이 거론되거나 ‘돈 봉투를 가진 중간책에게서 돈을 받아가라’고 연락을 받은 권리당원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따라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현재 말할 수 없다”면서도 “혐의가 드러날 시 엄정하게 사법 처리 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앞서 김승남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은 A 후보자에게 “금품을 살포한다는 소문이 무성한데 후보자 주의의 선거운동원들이 그런 사실이 있는지 확인하고 절대 그런 일이 없도록 주의하라”며 경고 조치한 바 있다.

이와 함께 해당 선거구의 최종 후보 선정은 해당 지역구 권리당원이 100% 투표권을 행사해 후보를 결정할 예정이었으나 금권선거 의혹 등으로 논란이 일자 민주당 전남도당은 해당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결정을 내렸다.

순천=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