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랜덤 채팅’서 만나…10대 성폭행·불법 촬영 남성 실형

‘피해자 샤워했으니 합의’ 주장했지만
휴대전화·옷·신발 등 빼앗아 감추는 등 사실상 ‘감금’
법원, 징역 4년6개월 선고

국민일보DB

랜덤채팅 애플리케이션으로 만난 10대를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한 혐의의 남성이 징역 4년6개월을 선고 받았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부산지법 동부지원은 감금, 성폭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 등으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4년6개월을 선고했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도 함께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랜덤채팅 앱에서 만난 10대 B양을 모텔로 유인해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까지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양은 성관계를 거부했으나 A씨는 B양을 성폭행하고 B양의 휴대전화와 옷, 신발 등을 빼앗아 감춰둬 B양이 모텔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감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B양이 샤워를 했던 점 등을 들어 합의에 따른 관계였다고 주장했으나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A씨는 성관계를 거부하는 피해자를 협박해 폭행하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를 몰래 촬영하기도 해 책임이 가볍지 않다”고 밝혔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