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개학 첫날 50개교 등교 불발…전국 학생 10명 확진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2일 오전 부산 동래구 내성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교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등교 첫날 코로나19로 4개 시·도 50개교 등교 불발
전국 학생 10명·교직원 1명 코로나19 추가 확진

2021학년도 신학기 개학 첫날인 2일 전국 4개 시·도 50개 학교에서 코로나19 여파로 등교 수업이 이뤄지지 못했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경기 37곳, 경북 11곳, 서울과 인천 각 1곳에서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대면 수업 대신 원격 수업을 했다고 밝혔다. 전날 내린 폭설 등으로 재량 휴업을 하거나 아직 방학 중인 학교는 총 1432개교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전체 2만512개 유·초·중·고(잠정치) 가운데 1만9030개교(92.8%)가 등교 수업을 개시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학기 들어 이날 0시까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은 10명, 교직원은 1명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국의 대학·전문대학 331개교 가운데 전면 비대면 수업을 하는 학교는 10곳(3.0%)으로 파악됐다. 224개교(67.7%)는 거리두기 단계에 연동해 수업 방식을 정하기로 했다. 개별 수업 내에서 대면·비대면 방식을 혼합하는 학교는 67개교(20.2%), 실험·실습·실기 과목 등만 제한적으로 대면 수업을 하는 학교는 30개교(9.1%)로 집계됐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대학생 확진자는 6명이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